뽐뿌

뉴스참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북마크 아이콘

뉴스를 바탕으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뉴데일리는 금지합니다.)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하며, 출처기사 URL은 필수입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북중 무역전람회 차질…코로나19 확산 영향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05-21 15:27
조회수: 8 / 추천수: 0


newhub_2020013014402231504_1580362822.jpg (31 KB)



newhub_2020013014402231504_1580362822.jpg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이달 말 중국에서 열 예정이었던 북중 온라인 국제무역 전람회가 코로나19로 차질을 빚게 됐다.


중국 랴오닝성 단둥시 궈먼완 호시무역구는 21일 홈페이지를 통해 "조선(북한)의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이달 말부터 열 예정이었던 화상 상담회를 연기한다"고 공지했다.


이번 북중 온라인 국제무역 전람회는 중국의 대외무역투자 지원기관인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CCPIT)와 북한 대외무역성 산하 조직인 조선국제전람사 공동 주관으로 지난달 28일 개막해 오는 6월 28일까지 열린다.


중국과 북한 회사들이 생산한 농·수산, 경공업, 의학 분야 상품들을 온라인으로 전시, 판매하고 있다.
중국 기업 상품은
북한의 온라인 쇼핑몰 만물상과 무역사이트 성성을 통해 2개월 동안 소개되고, 박람회 종료 뒤에도 1년간 쇼핑몰에 노출된다.


당초 주최 측은 이번 행사의 일환으로 이달 말부터 두 달간 8개 업종별로 총 16차례에 걸쳐 상품 수출·입과 투자자 유치를 위한 온라인 화상 상담회도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정상 진행이 어렵게 됐다.


한편, 이번 북중 전람회는 지난 2016년 이후 7년 만에 열렸다.
북한과 중국은 2012년부터 2015년까지 매년 가을 중국 내 대북 최대 교역 거점인 단둥에서 종합 박람회인 '조중(북중) 경제무역문화관광전람회'를 열었다.


그러나 2016년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하자 중국이 유엔 대북제재 결의에 동참, 북중 관계가 냉각되면서 중단됐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