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참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북마크 아이콘

뉴스를 바탕으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뉴데일리는 금지합니다.)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하며, 출처기사 URL은 필수입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희귀 감염병 확산세…WHO "원숭이두창, 최소 12개국에서 80건 넘게 확인"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05-21 19:18
조회수: 36 / 추천수: 0


newhub_2015102908192982032_1.jpg (10.9 KB)



newhub_2015102908192982032_1.jpg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유럽과 미국 등 서구권에서 희귀 감염병 '원숭이 두창'이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20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가 최소 12개 국가에서 80명이 넘는 원숭이두창 감염자를 확인했다.


WHO는 이날 성명을 통해 "원숭이두창 환자들이 엔데믹(풍토병으로 굳어진 감염병) 지역이 아닌 곳에서 나와 매우 이례적인 상황"이라며 "피해자를 지원하고 질병 감시를 확대하기 위해 피해국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WHO는 또 질병과 관련해 낙인찍기를 하지 말라며 "이는 환자가 치료받는 것을 막고, 발견되지 않은 전염병으로 이어질 수 있어 종식에 장벽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원숭이두창은 중부, 서부 아프리카에서 주로 발병했으나 최근 몇 주 사이 영국과 스페인, 포르투갈, 독일, 벨기에, 프랑스, 네덜란드, 이탈리아, 스웨덴 등 유럽 9개국과 미국, 캐나다, 호주에서 원숭이두창 발병 사례가 확인됐다.


한스 클루주 WHO 유럽 사무소 소장은 전날 성명에서 "유럽 지역에서 대규모 모임, 축제, 파티가 있는 여름철로 접어들고 있어 (원숭이두창) 감염 확산이 빨라질 수 있다고 우려한다"고 밝혔다.


원숭이두창은 바이러스성 질환으로, 치사율은 변종에 따라 1∼10% 수준이다.
일반적으로 호흡기를 통해 전파되지만, 성 접촉으로 인한 전파 가능성도 있다.


원숭이두창에 걸리면 천연두와 마찬가지로 발열, 두통, 근육통, 임파선염, 피로감 등 초기 증상이 나타난다.
통상 수 주 내에 회복하지만, 중증으로 진행되는 경우도 있다.


특별한 백신은 없지만 천연두 바이러스와 상당히 유사하기 때문에 천연두 백신으로 85% 보호 받을 수 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