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참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북마크 아이콘

뉴스를 바탕으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뉴데일리는 금지합니다.)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하며, 출처기사 URL은 필수입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러시아인 안받아준다" 폴란드·발트3국, 징집 회피 탈출 망명 수용불가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09-24 22:05
조회수: 36


newhub_2022092422042844982_1664024668.jpg (28.4 KB)



newhub_2022092422042844982_1664024668.jpg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러시아가 군사 동원령을 내린 가운데 국경을 맞대고 있는 폴란드와 발트 3국(에스토니아·라트비아·리투아니아)이 러시아 남성들의 망명을 허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국가는 최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내린 군 동원령을 피해 도망친 러시아인의 입국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망명 기준'을 확대하는 것을 배제한다는 공동의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WSJ와 인터뷰 한 관리들은 러시아의 잠재적 징집병을 받아들여 자국의 내부 안전을 위험하게 하는 일은 할 수 없다고 했다.


WSJ는 폴란드와 발트 3국의 이런 강경노선은 우크라이나 전쟁 종식을 위한 전략이 무엇인지 부분적으로 설명해준다고 분석했다.
평범한 러시아인이 고통을 느낌으로써 푸틴 대통령의 정치적 힘을 약화해 정권에 대한 압박을 가하는 방식을 선택했다는 것이다.


부텔레 파이 에스토니아 내무장관 보좌관은 이에 대해 "우리는 항상 전쟁을 끝낸다는 목표를 생각해야 한다"며 "러시아 여론이 전쟁에 반대하지 않는 한 전쟁 종식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폴란드와 발트 3국은 지난 19일부터 러시아인 대부분의 입국을 막고 있다.
이에 따라 유럽연합(EU)으로 가는 육로는 사실상 핀란드밖에 남지 않았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