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참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북마크 아이콘

뉴스를 바탕으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뉴데일리는 금지합니다.)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하며, 출처기사 URL은 필수입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뉴욕증시 마감] 경제 냉각 징후에 3대 지수 급등…연준 속도조절 기대↑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10-05 06:43
조회수: 44


newhub_20221005063959760722.jpg (51.5 KB)



newhub_20221005063959760722.jpg

[사진=연합뉴스]


미국 일자리 감소 등 경제가 냉각되고 있다는 힌트에 주가가 급등하고 국채 금리가 하락했다.
호주 중앙은행이 시장의 예상을 깨고 0.25%포인트만 금리를 인상하기로 결정하면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도 금리 인상 속도를 완화할 것이란 기대감이 커졌다.
투자자들이 속도조절에 베팅하면서 3대 지수는 급등했다.
  
4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25.43포인트(2.80%) 오른 3만316.32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12.50포인트(3.06%) 상승한 3790.93으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360.97포인트(3.34%) 뛴 1만1176.41로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의 11개 부문은 모두 올랐다.
△임의소비재 3.56% △필수소비재 1.53% △에너지 4.34% △금융 3.79% △헬스케어 2.33% △산업 3.49% △원자재 3.54% △부동산 1.62% △기술 3.3%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2.72% △유틸리티 2.15% 등을 기록했다.
미국 증시는 오랜만에 급등하며 이틀 간 S&P500지수가 5.7% 상승했다.
이는 2020년 3월 이후 최대 랠리다.
 
UBS글로벌 윌스 매니지먼트의 최고투자책임자(CIO)인 마크 하펠레는 "9월에 9% 넘게 하락하고 지난주 종가 기준으로 연초 대비 하락폭을 25%까지 확대하는 등 S&P500이 과매도된 것으로 보인다"며 "주기적 반등이 예상된다"고 했다.
다만 그는 "시장은 인플레이션과 정책금리에 대한 기대에 힘입어 단기적으로 변동성을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특히 미국 노동 시장이 냉각되는 기미가 보이자, 투자자들이 연준의 속도조절론에 베팅하면서 주요 지수의 상승폭이 확대됐다.
 
미 노동부가 발표한 구인·이직보고서(JOLTs)에 따르면 8월 채용공고는 약 1005만3000 건으로 전월보다 10%가량 감소했다.
해당 수치는 팩트셋이 집계한 예상치인 1110만 건보다 적었다.
 
아울러 호주 중앙은행이 예상보다 작은 폭인 0.25%포인트 수준의 금리 인상을 결정하면서 세계 주요 중앙은행들이 긴축 속도를 완화할 것이란 기대가 강화됐다.
어메리프라이즈 파이넨셜의 앤서니 사글림벤은 "연준이 4분기 중 어느 시점에 (호주 중앙은행과) 같은 말을 할 것이란 희망이 있다"며 "금리 인상을 멈추는 게 아니라, 속도를 늦추면 된다.
시장이 랠리를 펼치는 이유다"라고 말했다.
고용 데이터와 호주 중앙은행의 깜짝 움직임에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가 이틀 연속 하락하고 금리에 민감한 기술주가 상승했다.
지난주 4%를 넘겼던 10년물 국채 금리는 3.6% 수준까지 하락했다.
 
아마존은 4.5%, 마이크로소프트(MS)는 3.38% 상승했다.
애플과 알파벳은 각각 2.56%, 3.04% 올랐다.
 
씨티그룹, 모건스탠리, 골드만삭스 등 은행주들은 3% 넘게 올랐다.
 
누버거버먼의 수석 자산 고문인 홀리 뉴먼 크로프트는 "(반등이) 올 여름 랠리와 다르지 않다"고 했다.
그는 "사람들은 좋은 조식을 듣고 싶어하지만 연준이 금리인상을 중단하겠다고 신호를 보내기 전까지는 이 시장이 회복되지 않을 것"이라며 "이는 인플레이션이 하락하기 시작할 때까지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재정건전성 악화에 대한 우려가 나온 크레디트스위스의 주가는 시장의 공포가 잦아들면서 주가가 12% 올랐다.
일론 머스크가 트위터를 주당 54.20달러에 인수하기로 밝힌 뒤 트위터 주가는 22% 폭등했다.
머스크는 지난 7월 인수 계약 파기를 일방적으로 선언했으나 3개월 만에 의사를 바꿨다.
테슬라 주가는 장중 약 6% 가까이 상승한 뒤 2.9% 상승 마감했다.
 
달러 인덱스가 1.44% 하락한 110.14에 마감한 점 역시 주가 상승에 힘을 보탰다.
 
국제 유가는 감산 전망에 상승세를 나타냈다.
브렌트유 선물(근월물)은 3.11% 오른 배럴당 91.62 달러,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근월물)은 3.16% 상승한 배럴당 86.27달러로 마감했다.
 
달러 가치 하락에 금 현물 가격도 1.5% 오른 온스당 1724.61달러에 거래됐다.
 
  
 
아주경제=윤주혜 기자 jujusun@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