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뉴스참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북마크 아이콘

뉴스를 바탕으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뉴데일리는 금지합니다.)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하며, 출처기사 URL은 필수입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챗GPT 만든 샘 올트먼 "AI는 강력한 도구…사회적 합의 필요"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3-06-09 13:05
조회수: 12


newhub_2023060911050458368_1686276304.jpg (46.7 KB)



newhub_2023060911050458368_1686276304.jpg

챗GPT를 개발한 '오픈AI'의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 샘 올트먼은 9일 전 세계 산업과 사회를 급속도로 바꾸고 있는 인공지능(AI) 기술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올트먼 CEO는 이날 중소벤처기업부 초청으로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K-스타트업, 오픈AI를 만나다'라는 명칭의 대담회에 참석했다.


올트먼 CEO는 스타트업 대표들의 질의응답을 받는 과정에서, 고인의 가상 캐릭터를 개발하는 AI 기술과 관련 "굉장히 복잡한 문제"라며 "인권과 관련한 사회적 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업을 조심스럽게 전개해나가야 한다"면서 "AI는 기술적인 장점은 있지만 피해도 줄 수 있다.
개인의 인권을 어디까지 존중해야 하는지 사회적 대화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올트먼 CEO는 '오픈AI 투어'라는 이름으로 전 세계를 돌며 국가수반을 만나고 AI 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논의 중이다.


그는 "AI기술은 잠재력이 있고 강력한 도구지만 피해를 줄 수 있다"며 "규제를 만들 때 많은 사람에게 장점이 공유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 정부 관계자, 규제 당국자들과 이야기를 한 결과 '혁신은 계속돼야 한다'는 의지는 공통적으로 갖고 있었다"고 전했다.


오픈AI의 공동창업자인 그레그 브록먼(Greg Brockman)도 "AI 기술을 규제하기보다는 활용 사례에 중점을 맞춰야 한다"며 "AI는 모든 분야의 인간 활동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섹터마다 규제가 달라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활용 사례를 파악해 작게 실험적으로 시도해본 후 어떤 문제와 피해가 있을지 생각해 규제를 적용해야 한다"고 했다.


브록먼 공동창업자는 'AI 규제가 강화되면 후발 사업자들은 시장 진입이 어려워지지 않나'라는 질문에 "오픈AI처럼 빠르게 진입한 선발주자들이 미래에 초점을 맞춰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면서 "기술을 통해 인류에게 좋은 방향을 열어주고, 정부와 함께 노력하며 사회적 합의를 이어가야 한다"고 답했다.


또한 그는 "실리콘밸리뿐만 아니라 전 세계 인류를 위해 기여하고 싶다"며 "많은 창업가가 스타트업을 하려면 지금이 적기라고 생각한다.
AI기술을 기반으로 많은 놀라운 일들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BYLINE_DATA:bkly477|김보경|bkly477@asiae.co.kr|기자 -->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