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지역 입니다.

  • 북마크 아이콘

암투병 英 왕세자빈, 첫 공식 석상…찰스 3세 생일 행사 참석

암 투병 중인 케이트 미들턴 영국 왕세자빈이 상태가 호전되면서 주말에 열리는 국왕의 공식 생일 기념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지난 3월 투병 사실을 발표한 이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서는 것이다.


14일(현지시간) BBC방송과 일간 가디언 등 영국 매체에 따르면 케이트 왕세자빈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암 치료와 관련해 "나는 상당한 진전을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newhub_2024030619220686388_1709720526.jpg

또 "이번 주말 가족과 함께 국왕의 생일 퍼레이드에 참석하는 것을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15일 열리는 찰스 3세 국왕의 생일 기념 군기분열식 '트루핑 더 컬러'(Trooping the Colour) 참석을 의미한다.
지난 3월 영상 메시지로 암 투병 사실을 공개한 뒤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는 것이다.


케이트 왕세자빈은 지난 1월 복부 수술을 받고 입원한 뒤 공무에 나서지 않았다.
이에 위중설, 부부 불화설 등 루머가 돌아 3월 직접 투병 사실을 전했다.


현재 건강 상태에 대해선 치료에 진전이 있다면서도 "아직 숲 밖으로 나온 것은 아니다.
항암치료를 받는 사람이라면 알다시피 좋은 날도 나쁜 날도 있다"고 밝혔다.


현재 치료는 진행 중으로, 몇 달간 더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나쁜 날에는 힘이 없고 피곤하며, 몸을 쉬게 해야 한다는 점을 받아들여야 한다"며 "하지만 좋은 날에 힘이 나면 그 상태를 최대한 활용하고 싶어진다.
충분히 좋은 상태일 때는 학교생활에 참여하고 에너지와 확신을 주는 일에 시간을 보내는 것이 기쁘다"고 말했다.


암 투병 사실을 공개한 뒤 각계각층에서 쏟아진 위로에 감사를 표했다.
케이트 왕세자빈은 "지난 두 달간 받은 친절한 응원과 격려의 메시지에 어안이 벙벙했다"며 "이는 윌리엄과 내게 엄청난 변화를 가져왔고 더 힘든 시간을 보낼 때 도움이 됐다.
지속적인 이해에 감사하며, 자신의 경험을 공유해준 모든 이들에게도 감사를 전한다"고 전했다.


케이트 왕세자빈은 이번 군기분열식 참석을 계기로 공무를 조금씩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켄싱턴궁은 왕세자빈이 재택으로 자선사업 관련 회의에 참석하는 등 일부 업무를 시작했고 여름 동안 일부 행사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다만 공무에 완전히 복귀한다는 뜻은 아니며, 계획은 바뀔 수 있다고 켄싱턴궁은 덧붙였다.


찰스 3세 국왕은 버킹엄궁 대변인을 통해 케이트 왕세자빈이 군기 분열식에 참석하게 돼 기쁘다며 "그날의 모든 일을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윌리엄 왕세자는 켄싱턴궁 대변인을 통해 "왕세자빈이 자신에게 중요한 일과 프로젝트에 참여하기 시작해 기쁘다.
계속 공무를 수행하면서 아내와 자녀들을 지원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했다.


리시 수낵 영국 총리는 "온 나라가 왕세자빈의 회복을 기원하며 응원하고 있다"며 "특히 암 환자와 가족들이 희망과 영감을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수연 기자 syoh@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0
추천하기 다른의견 0
|
공유버튼
첨부파일
  • newhub_2024030619220686388_1709720526.jpg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