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를 바탕으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뉴데일리는 금지합니다.)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하며, 출처기사 URL은 필수입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전남도의회 임진왜란 연구회, 순천왜성 현장답사
분류: SOSO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1-07-30 16:23
조회수: 12 / 추천수: 0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이준경 기자] 전남도의회 임진왜란 연구회는 30일 연구회가 추진 중인 용역에 대한 중간보고와 순천왜성 현장답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보고회는 충무공 이순신의 병참 활동과 호남 백성의 구국 정신에 관한 우리 지역 문화유산 발굴 및 전남 지역의 역사를 재조명하기 위해 마련했다.


‘임진왜란 연구회’는 임진왜란 당시 호남의 구국 활동 연구와 호남의 문화유산 발굴 및 애국정신을 재조명하기 위해 구성한 의원 연구단체로, 연구용역과 현장답사를 실시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연구회는 전남대학교에 ‘약무호남 시무국가의 발자취를 찾기’ 연구 용역을 의뢰해 충무공 이순신의 병참 활동 유적지를 역사적 고증을 거쳐 지역관광자원이나 역사교육자료로 활용하는 방안을 제안할 계획이다.


‘약무호남 시무국가’는 호남이 없으면 국가도 없다는 뜻의 충무공 이순신의 어록이며, 순천왜성은 정유재란 때 일본군이 주둔하면서 조선과 명나라 연합군이 대치하며 치열한 전투가 벌어진 곳으로 동아시아 전쟁의 역사적 가치가 높은 곳이다.


노기욱 전남대 교수는 “순천왜성은 한·중·일 3개국이 대립한 격전지로 세계평화와 공동번영의 역사 교육 장소로 활용해야 한다” 며 “국내 관광객뿐만 아니라 중국과 일본 관광객 유치를 위해 체계적인 정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종기 의원은 “국가적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치열하게 싸웠던 호남 백성의 역사를 바로 세워야 한다” 며 “임진왜란과 정유재란의 유적지를 역사교육 및 체험의 장으로 마련하여 전남도민들이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구회 회원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임종기(순천2), 이광일(여수1), 이동현(보성2), 사순문(장흥1), 최명수(나주2), 이상철(곡성), 한근석(비례), 조광영(해남2), 이철(완도1), 신민호(순천6), 이현창(구례) 의원 11명이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