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를 바탕으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뉴데일리는 금지합니다.)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하며, 출처기사 URL은 필수입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보해양조, 세계 3대 소금으로 쓴 맛 잡은 '보해소주' 출시
분류: SOSO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1-07-30 16:50
조회수: 12 / 추천수: 0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보해양조가 세계 3대 소금으로 쓴맛을 잡은 완전히 새로운 소주를 선보인다.
기존 주류회사들이 소주 알코올 향을 줄이기 위해 당을 사용하던 관례를 깨고 세계적으로 품질을 인정받는 소금을 넣어 차별화를 시도한 것이다.


30일 보해양조에 따르면 한국을 대표하는 주류인 소주가 세계인들로부터 사랑받을 수 있도록 완전히 새로운 ‘보해소주’를 선보인다.


보해소주의 알코올 도수는 16.8도이며 용량은 375㎖다.
잎새주 등 기존 녹색병보다 한 잔(15㎖)이 더 나온다.
내달 중순부터 전국 대형마트와 소매점 등에 순차적으로 입점 될 예정이다.


보해양조는 방탄소년단이 전 세계인들로부터 사랑받으며 한류의 역사를 새롭게 만들고 있으며 한식 역시 그 우수성을 인정받으면서 세계의 인기를 얻고 있지만 소주만큼은 혹독한 평가를 면치 못하고 있어 새로운 소주를 개발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한국을 넘어 세계인들에게 선보일 완전히 새로운 제품인 보해소주를 만들고자 처음부터 다시 생각했다.
‘보석같은 바다’라는 뜻을 지닌 보해라는 이름처럼 보해소주는 바다에서 얻은 천일염을 골랐다.


세계 3대 소금으로 손꼽히는 신안 토판염을 비롯해서 히말라야 핑크 솔트, 안데스 레이크 솔트까지 바다에서 얻은 귀한 재료를 최적의 비율로 가미했다.


개발과정에서 일반 소비자들과 내부 구성원을 대상으로 다양한 검증을 거쳤다.
이를 통해 보해소주에 첨가된 소금은 짠맛 보다는 깔끔하면서도 식욕을 돋우는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입증됐다.


특히 천일염에 포함된 풍부한 미네랄 성분이 쓴맛을 줄이는 동시에 소주 본연의 풍미를 더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보해소주가 탄생되기까지 브랜드 마케팅 전문가인 크로스포인트 손혜원 전 대표와 협업했다.


그동안 주요 기업들과 손잡고 ‘트롬’, ‘힐스테이트’ ‘정관장’ 등 인기 브랜드를 탄생시킨 손 대표와의 협업은 보해소주에 대한 기대를 키우고 있다.


특히 현재 주류시장 1·2위 제품들의 탄생과정에 직접 기여했던 손 대표가 보해소주를 통해 또 다른 히트작을 만들어 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보해양조와 손 대표가 보해소주를 준비하면서 가장 집중했던 부분은 트랜드를 따라갈 것이 아니라 기업이 가진 본연의 가치에 충실해야 한다는 점이다.


현재 주류시장에서는 다양한 레트로 제품들이 출시돼 판매 중이다.
레트로 트랜드에 따라 워낙 많은 술이 출시되다 보니 대부분은 시장에서 얼마 판매되지 않다가 사라지는 게 현실이다.
보해는 단순히 레트로 트렌드를 쫓기보다 기업 본연의 가치를 보여줄 수 있는 제품 라벨 디자인을 채택했다.


‘보석같은 바다’라는 뜻을 담은 보해라는 사명과, ‘한 잔의 술에도 바다의 깊이를’이라는 슬로건처럼 그동안 바다를 강조해온 보해는 보해소주 전면에 ‘바다 해’(海)를 넣었다.


보해소주 전면에 들어간 글씨는 조선을 대표하는 명필인 추사 김정희 선생의 글씨로 힘찬 기운이 널리 뻗어 나가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제품 표기사항을 전면 측면 라벨에 배치하고 후면에는 사명과 함께 시선을 한눈에 사로잡을 수 있는 다채로운 색감의 로고를 더하는 등 디자인 부분에서도 혁신을 시도했다.


보해양조 관계자는 “보해소주는 우리 소주의 우수함을 해외까지 자랑할 수 있도록 보해양조의 기술력을 아낌없이 발휘한 완전히 새로운 제품이다”며 “보해복분자주로 세계에서 인정받았던 보해양조가 보해소주라는 또 다른 제품으로 인정받음으로써 우리 주류의 우수성을 알리는 계기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보해양조㈜는 1950년 창업자 고 임광행 회장이 설립한 71년 전통 주류전문회사로 ‘착한 술’, ‘좋은 술’을 만드는 것을 원칙으로 국내 주류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대표 제품으로는 ▲소믈리에가 뽑은 최고의 소주 ‘잎새주’ ▲해남 보해 매실농원에서 직접 생산한 청매실 만으로 빚어 맛이 순하고 깨끗한 ‘매취순’ ▲최상급 복분자만을 사용해 맛이 깊고 진한 ‘보해복분자주’ ▲소다 맛에 탄산을 더해 청량감과 달콤함이 특징인 알코올 도수 3도의 제품 ‘부라더 소다’ ▲국내산 복분자 과즙 첨가로 복분자의 맛과 빛깔을 최상으로 살린 복분자 과일 리큐르 ‘복받은부라더’ 등이 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