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물만 주면 꽃도 채소도 쑥쑥"…LG전자, 식물생활가전 'LG 틔운' 출시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10-14 10:00:00

씨앗을 넣고 물과 영양제만 주면 알아서 쑥쑥 큰다.
더운 여름이든, 추운 겨울이든 계절에 상관없이 적정 온도와 최적화된 공기 흐름 속에서 한달이면 씨앗에서 채소로 성장한다.
LG전자가 출시한 신개념 식물생활가전 ‘LG 틔운’의 이야기다.


LG전자는 14일 식물재배 과정 대부분을 자동화한 LG 틔운을 출시했다.
사용자가 LG 틔운의 내부 선반에 씨앗키트를 장착하고 물과 영양제를 넣은 후 문을 닫으면 꽃, 채소 등 식물들을 키울 수 있는 제품이다.
제품 내부에는 2개의 선반이 있고 각 선반에 씨앗키트를 3개씩 장착할 수 있어 한 번에 6가지 식물을 키울 수 있다.
식물을 키우는 데 필요한 요소가 일체형으로 담긴 각 씨앗키트는 10개의 홀에서 씨앗이 발아해 최대 60개의 모종을 동시에 기를 수 있다.
채소는 약 4주, 허브는 약 6주 후 수확이 가능하며 꽃은 약 8주 동안 자란 후 꽃을 피운다.


LG전자는 ▲촛불맨드라미, 비올라, 메리골드 등 꽃 3종 ▲청치마상추, 청경채, 케일 등 채소 12종 ▲페퍼민트, 루꼴라 등 허브 5종을 포함한 총 20종의 씨앗키트를 먼저 선보이고 향후 종류를 확대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생장 환경조건이 비슷한 식물 3종을 테마별로 결합해 △3가지 꽃 씨앗으로 구성된 '컬러 오브 러브' △겨자채 등 색다른 식감의 샐러드를 즐길 수 있는 '마이 샐러드 플랜' △페퍼민트 등 편안한 향기를 담은 '피스 인 유' 등 7가지 씨앗키트 패키지를 우선 출시했다.
고객은 오프라인 매장인 LG전자 베스트샵과 LG전자 홈페이지, LG 씽큐 애플리케이션(앱) 등으로 LG 틔운 씨앗키트를 구입하거나 정기 구독할 수 있다.


LG전자는 LG 틔운에 기술력을 집약해 식물 재배의 최적 환경을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LG 틔운은 인버터 컴프레서를 적용한 국내 유일의 자동 온도조절 시스템으로 식물이 자연상태와 유사하게 제대로 성장할 수 있도록 낮과 밤의 서로 다른 온도를 구현했다.
인버터 컴프레서를 이용한 정밀 온도 제어와 정온 기술은 LG 디오스 냉장고의 핵심 기술이다.
또 LG 퓨리케어 정수기의 급수 제어 기술을 활용한 순환 급수 시스템은 씨앗키트에 하루 8번 자동으로 물을 공급해 식물이 잘 자랄 수 있도록 해주며, LG 휘센 에어컨의 앞선 공조기술은 제품 내부의 공기흐름을 최적화하고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기술을 기반으로 한 통풍 환기 시스템은 벌레 없는 깨끗한 외부공기를 공급한다.



LG전자는 식물 성장에 적합한 파장의 LED와 빛 반사율을 높인 내부 설계로 LG 틔운의 식물 광합성 효율도 높였다.
다중 투명 도어는 식물이 자라는 내부 모습을 외부에서도 눈부심 없이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내부 온도 유지, 벌레 꼬임 방지에도 효과가 있다.
투명 도어를 통해 식물이 싹을 틔우는 발아부터 떡잎을 맺고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관찰할 수 있어 식물을 활용한 인테리어인 '플랜테리어' 효과가 있을 것으로 LG전자는 보고 있다.
신제품은 네이처 그린, 네이처 베이지 등 LG 오브제컬렉션 색상을 적용했다.
LG전자는 사무실 책상 위나 침대 협탁 등에 LG 틔운으로 키운 꽃이나 식물을 놓고 볼 수 있도록 하는 액세서리 'LG 틔운 미니'도 추후 출시할 예정이다.


LG 틔운의 가격은 출고가 기준 149만원이다.
LG전자는 이날부터 31일까지 LG전자 베스트샵 매장과 LG전자 홈페이지 등에서 LG 틔운 사전예약을 진행한다.
예약주문 고객은 다음달 초부터 순차적으로 제품을 배송 받으며, 씨앗키트 추가 증정 등 혜택도 있다.
LG전자는 15일부터 11월 초까지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플라츠'에 신개념 식물생활가전 LG 틔운을 체험할 수 있는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


LG 틔운은 LG전자가 신사업을 육성하고 새로운 시장을 효율적으로 개척하기 위해 만든 사내기업(CIC) 모델의 첫 사례다.
신제품 브랜드 '틔운'도 LG전자가 식물과 함께 하는 라이프스타일의 싹을 틔운다는 의미로 정했다.
LG전자는 최고전략책임자(CSO) 부문 산하에 신사업을 육성하는 비즈인큐베이션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 센터는 LG 틔운을 맡고 있는 스프라우트 컴퍼니를 비롯해 다양한 제품과 사업모델을 추진 중인 CIC을 육성하고 사업화를 지원하고 있다.
LG 틔운은 CIC, H&A사업본부, 한국영업본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기획 출시됐다.


LG전자 스프라우트 컴퍼니 신상윤 대표는 "집에서 원하는 꽃을 키우고 채소를 수확하면서 식물이 주는 편안한 분위기와 인테리어 효과까지 누릴 수 있는 LG 틔운이 고객들에게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