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웰컴 투 평택, 그레이트 아너" 이재용 부회장, 유창한 영어로 한미 정상 소개
분류: 뽐뿌뉴스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05-20 20:20
조회수: 100 / 추천수: 0


newhub_20220520201959973518.jpg (45.7 KB)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0일 늦은 저녁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의 공동 연설에 앞서 유창한 영어로 두 정상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 부회장은 평택캠퍼스 한 켠에 마련된 연단에 올라 줄곧 영어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 두 분을 직버 모시게 돼 영광”이라며 “세계 최대 반도체 기지인 평택에 와주신 것에 대해 환영의 말씀 드린다”고 인사말을 시작했다.
 
newhub_20220520201959973518.jpg

취임 후 한국을 첫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방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이날 방문을 통해 미국과 한국의 관계 전세계  삼성은 세계 최대의 반도체 생산 시설을 운영하고 있고 또한 미국과 아주 긴밀한 경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많은 국가들이 인터넷에 대한 접근을 반도체를 통해 하고 있고, 또 인터넷을 제공하고 있는 많은 지식의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여러 분야에 걸쳐 비즈니스 활동을 영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모든 첨단 기술은 한국과 미국, 그리고 전세계 삼성팀 여러분들의 헌신과 많은 노력에 기인한다고 볼 수 있다”며 “삼성은 미국 또 세계 각국과 아주 중요한 관계를 맺고 있다”고 자긍심을 드러냈다.
이 부회장은 이어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을 호명하며 무대로 안내했고, 무대에 오른 두 정상은 잇달아 이 부회장과 악수를 하며 공동 연설을 시작했다.
한미 양국 관계자들과 연단에 배석한 삼성전자 임직원들은 우뢰와 같은 박수로 양국 정상을 맞이했다.
한편 이날 이 부회장은 양국 정상의 공동 연설에 앞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방문 내내 직접 안내하며 반도체 생산라인 곳곳을 소개했다.
특히 조만간 양산에 돌입하는 차세대 GAA(Gate-All-Around) 기반 세계 최초 3나노미터(㎚=10억분의 1m) 반도체 시제품을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석유선 기자 stone@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