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테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韓美 두 정상 영접한 이재용, "양국 반도체 협력·발전 기대"
분류: 뽐뿌뉴스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05-21 09:59
조회수: 54 / 추천수: 0


newhub_2022052109581775064_1653094696.jpg (53 KB)
newhub_2022052109584275068_1653094721.jpg (36 KB)



newhub_2022052109581775064_1653094696.jpg

[아시아경제 김진호 기자] "세계 최대 반도체 생산기지인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0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향해 이 같은 환영 인사말을 했다.


이 부회장은 한미 간의 반도체 협력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반도체는 모든 것의 엔진이 되고 있으며 성장을 이끌 많은 기회를 주고 있다"며 "사람들이 인터넷에 접근하고 또 많은 지식의 데이터베이스에 접근할 수 있게 해주며 기업의 생산성도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전자는 25년 전 미국에서 반도체를 만들기 시작한 이후 세계 최대 반도체 기업으로 성장했다"며 "이런 우정을 존중하고 소중하게 생각하며 또 계속 발전시키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미 두 정상은 '첨단기술 동맹'의 의지를 대내외에 과시하기 위해 첫 공식일정으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택했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는 축구장 400개를 합친 규모로 세계 최대 반도체 생산기지다.
메모리(D램·낸드)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제품을 주로 생산한다.
두 정상은 통역을 대동하고 이 부회장 안내를 받아 삼성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3나노미터(㎚) 반도체 공정 등을 둘러봤다.


newhub_2022052109584275068_1653094721.jpg

또한 삼성전자는 다음 달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에서 20조원 규모의 대규모 반도체 공장 착공을 앞두고 있다.
해당 공장은 2024년부터 운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삼성전자의 테일러시 공장 투자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그는 "테일러시에서 세계 최고의 반도체들이 생산될 것으로 믿으며 이 투자를 통해 텍사스에 3000개의 새로운 첨단 일자리가 생기고, 삼성이 이미 미국에서 창출한 일자리 2만개에 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재계는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삼성전자에도 인센티브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좋은 기회로 평가한다.
미국 내 반도체 업계에 520억달러(약 66조원)를 지원하기 위한 법안이 조속히 미 의회를 통과하고, 미국 파운드리 공장 건설도 탄력을 받기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이 부회장은 바이든 대통령 방한 둘째 날인 21일 저녁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리는 국빈 만찬에도 참석한다.
이 자리에는 이 부회장을 비롯한 10대 그룹 총수와 6대 경제단체장이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김진호 기자 rplkim@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