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바이든 방한]美에만 2025년까지 17.5조 투자하는 'K 배터리'
분류: 뽐뿌뉴스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05-21 15:00
조회수: 57 / 추천수: 0


newhub_2022052114533375181_1653112412.jpg (36.1 KB)
newhub_2022052114562475184_1653112584.jpg (35.4 KB)



newhub_2022052114533375181_1653112412.jpg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문채석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에 맞춰 현대차그룹이 미국 조지아주에 6조3000억원을 들여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등 전기차 생산 거점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해당 공장은 현대차그룹의 미국 내 첫 전기차 전용 공장이다.


현대차의 생산거점이 발표된 가운데 국내 배터리 3사는 이미 2025년까지 북미에만 17조원이 넘는 투자를 계획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미 배터리 생산 2025년엔 70% 이상이 韓

21일 LG에너지솔루션·SK온(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자회사)·삼성SDI 등 국내 완성 배터리 제조업체 3사에 따르면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에 합작법인 공장 7개와 단독 공장 4개 설립을 위해 2025년까지 17조 5000억원에 이르는 투자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완성차 기업과 배터리 기업 간의 합종연횡이 활발히 일어나고 있는 만큼 바이든 방한에 맞춰 새로운 투자 계획을 내놓을 가능성도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이 9조900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SK온 6조4500억원(추정), 삼성SDI 1조1500억원(추정)이 뒤를 이었다.
LG에너지솔루션 외에 기업들은 투자 규모를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2025년까지 갖춰지는 생산 규모를 기준으로 투자액을 추정했다.
업계는 연산 1기가와트시(GWh)당 1000억원 이상의 투자가 필요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합작법인을 통한 공동 투자는 50대 50의 비율로 투자금액을 내다봤다.
생산 규모는 LG에너지솔루션 연산 201GWh, SK온 107.5GWh, 삼성SDI가 23GWh 순이었다.


미국 에너지부(DOE)의 발표 내용에 따르면 2025년까지 미국 내 건설 예정인 대규모 배터리 생산설비 13개 중 11개가 국내 배터리 3사의 몫이었다.
예정대로 투자가 이뤄지면 미국 내 전체 배터리 생산설비 중 국내기업의 설비 비중이 현재 10% 수준에서 70% 수준까지 확대된다.
현재 미국 내 비중은 테슬라와 협력하고 있는 파나소닉이 83%로 압도적으로 높다.


newhub_2022052114562475184_1653112584.jpg
USMCA 영향, 車 부품 75%↑ 미국 현지서 생산해야

2025년이 북미 배터리 시장 본격 개화의 원년으로 꼽히는 이유는 2020년 발표된 미국·멕시코·캐나다의 무역 협정인 'USMCA' 때문이다.
USMCA는 1994년 체결된 북미자유무역협정 'NAFTA(나프타)'를 대체하는 새로운 협정이다.
USMCA의 가장 큰 특징은 무관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역내가치비율(RVC)'을 기존 62.5%에서 최대 75%까지 상향 조정해 자동차 원산지 규정을 강화한 것이다.
다시 말해 미국에 차를 수출하는 완성차업체들은 2025년 이후까지 부품의 75% 이상을 현지에서 조달해야 세금을 내지 않는다.
전기차 무게에서 40%를 차지하는 배터리를 현지 조달하지 못한다면 USMCA에 따라 관세를 피하기 어렵다.
미국산 전기차의 필수조건은 배터리 셀 현지 생산이 되는 셈이다.
2025년 이후에는 현지에서 배터리를 생산해야 완성차업체들의 수주를 따낼 가능성도 높아진다.


국내 3사는 미국을 대표하는 완성차 3사(GM·포드·스텔란티스) 모두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여기에 세계 자동차 시장점유율 1·2위인 토요타와 폭스바겐 등이 미국 내 배터리 공장 구축 계획을 확정하면서 국내 배터리와 추가 협력 가능성도 커졌다.


미국 내 가장 큰 배터리 공장 투자는 SK온과 포드 합작법인 '블루오벌SK'이다.
이들은 켄터키주 글렌데일에 연산 43GWh 규모 배터리 파크와 테네시주 스탠턴에 같은 규모의 배터리 공장을 구축할 예정이다.
GM도 LG에너지솔루션과 함께 테네시주에 공장(35GWh) 규모 전기차용 배터리 합작공장을 구축 중이다.
삼성SDI도 스텔란티스와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하고 2025년 상반기부터 생산이 가능한 23GWh 규모 배터리 공장을 구축할 계획이다.


국내 기업들의 공격적인 투자와 신규 공장 설립은 미국 내에서 그간 '러스트벨트'라고 불리던 북동부 5대호 주변의 지역들에 일자리를 제공하고 경제 회복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행정부의 역점사업인 첨단산업 공급망 재편에 동참하면서도 낙후된 지역의 활성화에도 기여하게 되는 것이다.
바이든 행정부도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보조금 및 인프라스트럭처 구축에 1700억달러(약 192조원)라는 천문학적인 투자를 예고했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이에 따라 미국 전기차 시장은 올해 110만대에서 2023년 250만대, 2025년 420만대 등 연평균 40%의 고성장이 예고되고 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