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오비맥주, 화물차에 '음주운전방지장치' 첫 도입
분류: 뽐뿌뉴스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06-29 09:07
조회수: 56 / 추천수: 0


newhub_2022062909043930586_1656461079.jpg (49 KB)



newhub_2022062909043930586_1656461079.jpg

[아시아경제 구은모 기자] 오비맥주는 도로교통공단과 음주운전 근절 캠페인의 일환으로 한익스프레스, 센텍코리아와 함께 오비맥주 이천공장에서 전국의 직매장으로 맥주를 배송하는 화물차에 ‘음주운전방지장치(음주시동잠금장치)’를 설치하고 시범운영을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오비맥주는 화물차 음주운전 근절 인식을 확산시키기 위해 오비맥주 이천공장에서 전국으로 맥주를 배송하는 한익스프레스 소속 화물차 20대에 센텍코리아의 음주운전방지장치를 설치하고 9월 말까지 3개월간 시범운영한다.
음주운전방지장치란 차량에 설치된 음주측정기를 통해 혈중 알코올 농도를 측정하고 측정 결과 알코올이 감지되면 시동이 아예 걸리지 않도록 하는 장치다.


해외 주요 선진국에서는 음주운전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상습 운주운전자의 차량에 음주운전방지장치 설치를 의무화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가 1986년 최초로 음주운전방지장치를 법제화한 후 현재 전역에서 시행 중이며, 캐나다와 호주 및 유럽 여러 국가에서도 관련 법률이 통과돼 음주운전방지장치를 사용하고 있다.


도로교통공단의 ‘음주운전방지장치 도입방안에 관한 연구’에 따르면 제도 시행 후 미국 메릴랜드주에서는 64%, 일리노이주에서는 81%, 캐나다 앨버타주에서는 89%, 스웨덴에서는 95% 재범률 감소 효과를 보였다.


배하준 오비맥주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가 해제되고 음주가 늘어 음주운전 증가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주류 선도기업으로서 음주운전방지장치 시범운영을 통해 술을 한 모금이라도 마셨다면 절대로 운전대를 잡아서는 안 된다는 인식이 널리 확산되고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