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테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3나노 파운드리 이어 '배터리 초격차' 속도…52주년 삼성SDI, 차세대 배터리에 사활
분류: 뽐뿌뉴스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07-03 18:00
조회수: 93


newhub_20220703152556731441.jpg (32.3 KB)
newhub_20220703152700661071.jpg (59.1 KB)



“대외 네트워크와 기술 협력을 강화해 경쟁사가 넘볼 수 없는 초격차 기술경쟁력을 확보하자.”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은 지난 1일 경기도 기흥사업장에서 임직원 약 12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52주년 창립기념식’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3일 삼성SDI에 따르면 회사는 창립 52주년을 기점으로 최 사장이 강조하는 초격차 기술경쟁력 확보에 사활을 걸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지난달 30일 3나노 파운드리 양산을 세계 최초로 성공한 삼성이 반도체에 이어 배터리까지 '초격차'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이날 창립 기념사를 통해 최 사장은 “글로벌 톱 티어가 되기 위해서는 △초격차 기술경쟁력 △최고 품질 △수익성 우위의 질적 성장 등 세 가지 경영방침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보다 속도감 있게 실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특히 세 가지 경영방침 중 초격차 기술경쟁력을 거듭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리튬이온 배터리 성능 극대화 기술, 전고체 배터리 등 차세대 배터리 기술, 반도체·디스플레이용 신규 소재 기술 등의 영역에서 기술경쟁력 확보에 더욱 박차를 가하자고 임직원들을 독려했다.
 
newhub_20220703152556731441.jpg

지난 1일 최윤호 삼성SDI 사장이 경기도 기흥사업장에서 열린 52주년 창립기념식에서 ‘초격차 기술경쟁력’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고 있다.
[사진=삼성SDI]

 
이재용 부회장과 나란히 유럽행...배터리 초격차에 힘 준다
최 사장의 이처럼 거듭된 초격차 기술력 강조는 그룹 총수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지난달 유럽 출장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달 유럽 출장 귀국길에서 취재진과 만나 “아무리 생각해봐도 첫째도 기술, 둘째도 기술, 셋째도 기술 같다”며 기술경쟁력 확보를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부회장은 “(유럽 출장 여정 중에) 헝가리의 배터리 공장도 갔었고, BMW 고객을 만났다”고 밝히기도 했다.
실제로 최 사장도 이번 이 부회장의 유럽 출장 출국길에 모습을 드러냈고, 배터리 관련 행보에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이 부회장으로부터 ‘배터리 초격차 기술경쟁력’ 미션을 받은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이번 창립 기념사에서도 기술 경쟁력과 함께 ‘최고의 품질’을 갖춰야 한다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
최 사장은 “품질 리스크는 회사의 성과를 하루아침에 무너뜨리고, 사업을 존폐 위기에 빠트릴 수 있다”며 “하나의 운영 플랫폼으로 표준화해 전 세계 어느 곳에서든 최고의 품질을 동일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하자”고 당부했다.
또한 글로벌 완성차 기업 스텔란티스와의 미국 합작사 설립, 고성장이 예상되는 대용량 원형 및 전고체 배터리 등을 언급하며 “조기 양산을 통해 차세대 제품 시장을 선점해 수익성 우위의 질적 성장을 이뤄나가자”고 독려했다.
 
차세대 배터리 힘 주는 삼성SDI, '전고체 배터리' 기술력 응집
삼성SDI는 미래형 배터리로 각광받고 있는 전고체 배터리에 기술력을 응집하고 있다.
전고체 배터리는 리튬이온 전지의 핵심 소재 중 하나인 전해질이 액체가 아닌 고체인 전지를 말한다.
유기 용매가 없으므로 불이 붙지 않아 안전성이 향상되고, 음극을 흑연·실리콘 대신 리튬 금속을 적용해 에너지밀도를 향상시킬 수 있어 '꿈의 배터리'로 불린다.

삼성SDI는 전고체 배터리의 시장성에 주목, 이미 지난 3월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에 있는 SDI연구소 내에 전고체 전지 파일럿 라인(S라인)을 착공했다.
파일럿 라인은 약 6500㎡(약 2000평) 규모다.


삼성SDI는 자사의 전고체 전지 파일럿 라인의 이름을 Solid(고체), Sole(독보적인), Samsung SDI의 앞 글자를 따 'S라인'으로 명명했다.
S라인은 삼성SDI가 내세우는 전고체 전지 제조를 위한 전용 설비들로 채워진다.
 전고체 전지 전용 극판 및 고체 전해질 공정 설비, 전지 내부의 이온 전달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만들어주는 셀 조립 설비를 비롯한 신규 공법과 인프라를 도입할 예정이다.


삼성SDI는 그동안 고체 전해질 설계와 합성에 성공해 전고체 전지 시제품을 만드는 등 기술 개발을 선도해 왔다.
또 독자 리튬금속 무음극 구조를 개발해 업계 최고 수준의 에너지 밀도와 높은 안전성을 확보했다.
 이 기술은 세계적인 학술지 '네이처 에너지'에 게재되기도 했다.


최 사장은 "S라인은 초격차 기술 경쟁력과 최고의 품질 확보로 삼성SDI가 수익성 우위의 질적 성장을 이뤄 진정한 1등 기업으로 우뚝 서기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미국 합작법인 공장 설립 이어 헝가리 공장 증설 박차
삼성SDI는 앞서 이 부회장이 방문한 BMW 등 유럽 완성차 기업들이 선호하는 각형 배터리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최근 헝가리 공장 증설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미 지난해 1조원을 투자해 괴드 제1공장에 중대형 각형 배터리 생산 라인 4기를 증설하는 결정을 내렸다.
증설 완료 후 생산 라인은 8기로 늘고, ‘각형 배터리’ 생산능력은 기존 30기가와트시(GWh)에서 50GWh까지 확대된다.
50GWh는 연간 전기차 100만 대에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수준이다.
여기다 지난해 착공한 제2공장까지 조만간 완공되면 삼성SDI의 헝가리 각형 배터리 생산능력은 현재보다 두 배 이상으로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
업계 일각에서는 헝가리 괴드 3공장이 이르면 내년에 가시화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업계 한 관계는 “이미 헝가리 괴드 2공장 설비들은 모두 들어와 시운전 상태로 알려져 있고 이를 확인하기 위해 이 부회장과 최 사장이 동행한 것으로 안다”며 “향후 유럽 시장에서 독보적 우위를 점하려면 3공장 착공도 속도를 낼 것”이라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삼성SDI는 지난 5월 세계 4대 완성차업체 스텔란티스와 JV(조인트벤처)를 설립해 25억 달러(약 3조1500억원)를 들여 올해 말 미국 인디애나주에 배터리 공장을 건립하기로 확정, 북미 시장 진출 교두보도 마련한 상태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 미래전략실 전무, 경영전략실장을 역임한 최 사장이 대표이사로 부임한 이후 삼성SDI가 업계 후발주자 이미지를 빠르게 거둬내고 있다”며 “올 2분기 실적도 삼성SDI가 국내 배터리 3사 중 가장 많은 영업이익을 낼 전망”이라고 전했다.
 
newhub_20220703152700661071.jpg

[아주경제 인포그래픽팀]


석유선 기자 stone@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