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지구를 위한 갤럭시…'Z플립·버즈2'에도 폐어망 부품 소재 적용
분류: 뽐뿌뉴스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08-10 22:37
조회수: 257 / 추천수: 0


newhub_2022081022330882824_1660138389.jpg (14.4 KB)
newhub_2022081022332482825_1660138404.jpg (15.1 KB)

More files(1)...


newhub_2022081022330882824_1660138389.jpg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 10일 공개된 삼성전자의 폴더블폰과 웨어러블 신제품에는 재활용 소재가 적용된 부품이 탑재됐다.
삼성전자는 올해초 출시한 '갤럭시 S22' 시리즈 및 '갤럭시 북2 프로' 시리즈, '갤럭시 탭 S8' 시리즈 등에 바다에 버려진 폐어망 재활용 소재를 적용한 후 사용 범위를 계속 확대하고 있다.
올해 삼성전자가 활용할 폐어망만 50t에 달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후 온라인으로 개최한 '삼성 갤럭시 언팩 2022'에서 모바일 경험(MX) 사업부의 친환경 비전인 '지구를 위한 갤럭시'의 성과와 추진 현황에 대해 공유했다.


newhub_2022081022332482825_1660138404.jpg
'버즈2 프로' 재활용 소재 적용 부품 무게 전체 90%

'갤럭시 Z 폴드4'의 사이드 키 브라켓과 디스플레이 커넥터 커버, '갤럭시 Z 플립4'의 볼륨키 브라켓, '갤럭시 버즈2 프로'의 배터리 장착부 브라켓·크래들 PCB 장착부 브라켓·내장기구 강성 보강 브라켓 등에는 폐어망을 재활용해 만든 소재가 적용됐다.
특히 이번 언팩 행사를 통해 공개한 '갤럭시 버즈2 프로'의 경우 재활용 소재를 적용한 부품 무게가 전체 기기의 90%를 차지한다.


삼성전자는 혁신적인 재활용 신소재 개발에 힘쓰는 한편 기존 PCM(Post-Consumer Materials)의 적용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25년까지 모바일 제품 포장에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제로화를 달성한다는 계획에 따라 '갤럭시 Z 폴드4'와 '갤럭시 Z 플립4' 제품 패키지에서 상당량의 플라스틱을 제거했다.


또한 '갤럭시 Z 플립4'와 '갤럭시 Z 폴드4'의 패키지 부피는 1세대 갤럭시 폴더블과 비교해 각각 52.8%, 58.2% 줄었고, 덕분에 제품 운송 중 탄소 배출량이 올해 1만t 이상 감소될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갤럭시 S22' 시리즈를 시작으로 플래그십 모델 패키지에 100% 재활용 종이를 적용하고 있다.
올 한해 '갤럭시 S22' 시리즈와 새로운 갤럭시 Z 시리즈를 통해 약 5만1000 그루의 나무를 보존할 수 있는 효과가 기대된다.


이러한 친환경 패키지 설계는 향후 플래그십 모델뿐 아니라 다른 제품 카테고리까지 그 적용 범위를 늘릴 예정이다.


newhub_2022081022334682826_1660138427.jpg
전자폐기물 저감을 위한 노력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에 따르면 지난해 5700만t의 전자폐기물이 발생했고, 향후 연간 200만t씩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전자폐기물을 줄이기 위해 구형 갤럭시 스마트폰에 새로운 사용 가치를 더하는 갤럭시 업사이클링 프로그램을 확대해 왔다.
간단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스마트폰의 용도를 육아, 반려동물 케어 등 사용자의 일상 생활에 활용 가능한 스마트홈 기기로 바꿀 수 있다.


갤럭시 업사이클링은 환경의 지속가능성뿐 아니라 삶의 질을 높이는 것에도 초점을 맞추고 있다.
중고 갤럭시 스마트폰을 휴대용 디지털 검안기로 변모시킨 '아이라이크' 안저 카메라가 대표적인 사례다.


이를 통해 베트남, 인도, 모로코, 파푸아뉴기니 등 안보건 인프라가 열악한 4개국의 환자 1만 3천명 이상을 대상으로 안구 검진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안저 질환을 조기에 발견, 치료하는데 기여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