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테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경총 "공급망·인플레 리스크, 韓·中 우려…글로벌 위기극복 힘모아야"
분류: 뽐뿌뉴스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09-29 08:35
조회수: 36


newhub_2022092908332350931_1664408003.jpg (38.3 KB)



newhub_2022092908332350931_1664408003.jpg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은 29일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와 만나 최근 불거진 글로벌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두 나라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이날 열린 주한중국대사 초청 간담회 인사말에서 "올해는 한중 수교 30주년이며 한국과 중국은 경제, 사회, 문화, 인적교류 등 분야에서 뗄 수 없는 중요한 파트너"라며 "1992년 수교 첫해 64억 달러였던 양국 교역규모는 50배 가까이 성장해 지난해 3000억달러를 넘어섰다"고 말했다.


이어 "급변하는 국제정세와 보호무역주의 확산으로 공급망과 인플레이션 리스크가 가속화되는 등 한국과 중국 모두에게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라며 "이러한 때일수록 가까운 이웃인 한국과 중국이 함께 글로벌 복합위기 극복에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한중 경제협력은 기존 제조업을 넘어 AI, 로봇 등 신기술·신산업 분야까지 확대되고 있다"며 "수교 30주년을 맞아 한중 양국은 앞으로 30년을 위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함께 모색하고 양과 질적인 측면에서 상호보완적이고 미래지향적 관계로 더욱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총은 한중 경제협력을 위해 2020년부터 매해 주한중국대사 초청 간담회를 열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손 회장을 비롯해 김원경 삼성전자 부사장, 정상빈 현대차 부사장,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등 경총 회장단 14명이 참석했다.


싱하이밍 대사는 "국제적으로 경기침체 우려가 커졌고 수많은 불확실 요인이 불거지고 있다"며 "중국과 한국은 상호존중의 태도로 핵심이익을 도모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두 나라의 산업망, 공급망이 원활하게 작동해야 한다"면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가져다줄 새로운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