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테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삼성重, 노르웨이 에너지기업 에퀴노르와 '전략적 협력' 합의
분류: 뽐뿌뉴스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09-29 09:24
조회수: 20


newhub_2022092909222751085_1664410948.jpg (39.1 KB)



newhub_2022092909222751085_1664410948.jpg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삼성중공업은 해양 EPC(설계·조달·시공) 사업 경쟁력을 지속 강화하기 위해 노르웨이 최대 에너지기업인 에퀴노르사(社)와 '전략적 협력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해양 프로젝트 분야에서 실질적 이익 증진을 위해 장기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하고, 양사 경영진이 참여하는 정기 협의체를 구성해 중장기 사업 전략과 협력 분야 확대 방안을 지속 논의하기로 했다.


에퀴노르는 세계 오일·가스 프로젝트의 최대 발주처 중 한 곳이다.
최근 신재생 에너지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노르웨이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지난 해 매출은 100조원(909억달러)을 넘어섰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해양플랜트 사업부문의 안정적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성일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영업부장(부사장)은 "삼성중공업이 글로벌 에너지기업과 전략적 파트너십 관계를 공식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에퀴노르가 현재 검토중인 새로운 해상 원유·가스 개발사업 부문에서 양사간 협력의 폭과 깊이를 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테 오토이 에퀴노르 구매총괄임원은 "삼성중공업은 다양한 해양 EPC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신뢰도 높은 사업 파트너"라며 "이번 합의로 향후 해양 에너지 개발 및 저탄소 솔루션 분야에서 안정적 사업 수행 기반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중공업과 에퀴노르는 2002년 반잠수식 생산설비인 '크리스틴'의 하부 구조물을 시작으로 협력을 시작했다.
북해 '요한 스베드럽' 해상 유전 개발을 위한 플랫폼 2기 등 지금까지 총 9기의 다양한 해양플랜트를 성공적으로 인도하며 우호적 협력관계를 유지해 왔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