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구글·페이스북 등 해외 사업자, 국내 대리인 제도 악용해 법적 책임 회피"
분류: 뽐뿌뉴스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09-29 10:08
조회수: 24


newhub_20220929100348714628.jpg (43.3 KB)



newhub_20220929100348714628.jpg

[사진=김영식 의원실]


지난해 시행된 'n번방 방지법'과 관련해 해외 인터넷 사업자들이 국내 대리인 제도를 이용해 법적 책임을 회피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29일 김영식 국민의힘 의원은 "'n번방 방지법' 도입 후 해외 인터넷 사업자들의 불법 촬영물 영상 삭제 조치가 국내 사업자들의 32배에 달하는 등 불법유해정보가 범람하고 있다"라며 "그러나 해외 기업들이 국내대리인 제도를 악용하고 있어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법적 책임에서 빠져나갈 우려가 크다"고 우려했다.
 
김 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2021년도 업체별 신고삭제 요청 통계'에 따르면 구글과 트위터가 삭제한 불법촬영물은 각각 1만8294건(66.3%), 7798(28.3%)건으로 나타났다.
이들 해외 사업자들의 삭제 조치는 전체 현황의 97%에 달한다.
이번 통계는 이용자들의 신고삭제 요청에 따라 처리된 건수만 반영된 것으로 사업자가 자체 필터링하거나 방치하고 있는 건까지 포함하면 규모가 훨씬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대리인 제도는 해외 기업들의 이용자 보호 책무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된 제도다.
하지만 기업들은 페이퍼컴퍼니를 국내 대리인으로 지정하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는 것이 김 의원의 주장이다.
구글의 경우 '디에이전트', 페이스북은 '프라이버시에이전트코리아'를 각각 국내 대리인으로 지정했다.
그러나 두 법인 모두 동일한 주소를 사용하고 있는 등 사실상 페이퍼컴퍼니인 것으로 확인됐다.
심지어 트위터는 국내 대리인을 지정조차 하지 않은 상황이다.
김영식 의원은 "건전한 인터넷 환경 조성을 위해 인터넷 사업자들은 각 플랫폼에서 유통되는 불법유해정보를 자정해야 하는 책임이 있다"라며 "유명무실화된 국내 대리인제도를 보완하기 위해 지난해 6월에 대표발의한 '정보통신망법'과 '개인정보보호법' 개정안이 본회의에 통과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윤선훈 기자 chakrell@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