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카카오내비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서비스 지역 울산·광주로 확대
분류: 뽐뿌뉴스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09-30 10:13
조회수: 60


newhub_20220930100940153497.jpg (45.9 KB)



newhub_20220930100940153497.jpg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가 카카오내비에서 제공하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서비스 지역을 울산광역시, 광주광역시까지 확대한다고 30일 밝혔다.
  내비게이션 서비스 중 가장 먼저 C-ITS 적용 지역을 주요 광역시 4곳으로 확대한 셈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국토교통부 및 각 지자체와 업무협약을 맺고 C-ITS 공공데이터 활용 확산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지난 3월 카카오내비를 통해 서울특별시와 대구광역시의 C-ITS 데이터를 카카오내비에 적용한 데 이어, 지난달 광주광역시, 이달 울산광역시까지 서비스 제공 지역을 확대했다.
향후 실시간 교통 신호정보 활용 기반을 더욱 넓히기 위해 도로교통공단과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은 주행 중 운전자에게 차량·보행자 신호 잔여시간 등 주변 교통상황이나 사고 위험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C-ITS 데이터를 내비게이션에 적용하면 운전자들이 신호등의 점등 색상과 잔여 시간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전방의 교통 신호 등을 미리 인지함으로써 교통사고와 법규 위반을 예방하는 것은 물론, 운전자의 방어운전도 도울 수 있다.
  
특히 사용자들의 다양한 내비게이션 이용 환경을 고려해 업계 최초로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에서도 C-ITS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서비스에 대한 이용자들의 호응도 높아, 최근 한 달(8/15~9/15)간 카카오내비 앱 이용자 중 C-ITS 서비스 사용자 비중은 출시 직후의 3배 이상으로 늘었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3월 서비스 출시 이후 이용자들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고객 만족을 위해 서비스 지역과 제공 채널을 늘리게 됐다"며 "현재 가장 다양한 채널을 통해 가장 많은 지역에서 C-ITS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앞으로도 카카오내비 사용자들의 스마트한 이동을 돕는 차별화된 서비스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윤선훈 기자 chakrell@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