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IT/테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테크홀릭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메모리 가격 따라 업계 실적도 '뚝'…삼성은 우회 감산(종합)
분류: 뽐뿌뉴스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3-01-31 22:23
조회수: 206


newhub_2022090716580926087_1662537489.jpg (56.8 KB)
newhub_2021020108101254533_1612134612.jpg (65.2 KB)

More files(1)...


[아시아경제 김평화 기자, 박선미 기자, 한예주 기자] 매서운 반도체 한파에 메모리 가격 하락세가 이어지면서 업계 실적도 줄고 있다.
주요 사업자들이 가격 하락의 원인인 과잉 공급을 막고자 웨이퍼 공급량을 줄이는 감산 방식을 택한 배경이다.
삼성전자는 인위적인 감산보단
라인 정비와 설비 재배치로 실질 감산 효과를 노린다.


newhub_2022090716580926087_1662537489.jpg
1월 D램 고정거래가격 18%↓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는 PC용 D램 범용 제품(DDR4 8Gb 1Gx8)의 1월 평균 고정거래가격이 전월 대비 18.10% 줄어든 1.81달러를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2.21달러를 기록하며 22.46% 급락한 데 이어 또다시 가격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


1월 메모리카드·USB용 낸드 범용 제품(128Gb 16Gx8)의 평균 고정거래가격은 4.14달러로 전월과 동일했다.
지난해 6월부터 10월까지 가격이 연이어 떨어진 이후 반등 기미를 찾지 못했다.
고정거래가격은 반도체 제조업체와 IT 기업 간 계약 거래액을 의미한다.
반도체 시장 상황을 살피는 주요 지표로 꼽힌다.


시장에선 올해 메모리 가격 하락이 이어진다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해 업황 부진으로 가격이 한 차례 하향 조정됐지만 아직 바닥을 찍지 않은 것이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1분기에 D램과 낸드 가격이 각각 20%, 10% 하락한다고 전망했다.
2분기에도 D램은 11% 가격 하락이 예고됐다.


newhub_2021020108101254533_1612134612.jpg
SK하이닉스 이어 삼성전자도 적자 전망

메모리 가격이 계속 떨어지는 이유는 늘어나는 재고와 연관이 있다.
글로벌 경기 악화로 IT 수요가 줄었지만 공급은 이어지면서 시장에 재고가 쌓이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현 재고 수준이 역대 최악이라고 평가했다.
기존 대비 재고가 3배 이상 급증하면서 3~4개월 치 재고량이 쌓였다는 설명도 더했다.


메모리 가격이 하락세다 보니 업계 수익성도 악화일로다.
지난해 3분기에 시작한 국내외 기업들의 실적 악화가 4분기에도 이어지고 있다.
삼성전자가 31일 밝힌 지난해 4분기 반도체(DS부문) 영업이익은 2700억원이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 96.94% 급감했다.
DS부문에서 메모리 사업은 적자 전환이 예상됐다.


내일 실적을 발표하는 SK하이닉스는 10년 만에 영업손실이 예고돼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증권사 전망치 평균을 보면, SK하이닉스의 4분기 영업손실은 1조2105억원이다.
매출액도 34.42% 줄어든 8조1166억원이 예상된다.


증권가에선 양사 실적이 올해도 줄어든다는 전망이 나온다.
KB증권과 현대차증권 등 주요 증권사들은 삼성전자가 메모리 사업에서 1분기와 2분기에 적자를 기록한다고 내다봤다.
미래에셋증권은 SK하이닉스가 올해 내내 적자를 이어간다고 예측했다.


newhub_2023013110073198320_1675127252.jpg
이어지는 감산 행렬…우회로 택한 삼성전자

트렌드포스는 메모리 가격 하락 추세를 막으려면 업계의 감산 확대가 필요하다고 봤다.
앞서 주요 사업자들은
지난해 투자 축소와 감산 계획을 각각 밝혔다.
SK하이닉스는 올해 투자를 전년 대비 50% 이상 줄이면서 수익성 낮은 제품을 중심으로 감산하기로 했다.
미국 마이크론과 일본 키옥시아도 각각 20%, 30% 감산을 올해 예고했다.


반면 삼성전자는 웨이퍼 투입량을 조절하는 식의 인위적인 감산은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대신 실질적(기술적) 감산 가능성을 열어놨다.
김재준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부사장은 "최고의 품질과 라인 운영 최적화를 위해 생산 라인 유지보수 강화와 설비 재배치 등을 진행하고 선단 노드(공정) 전환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이런 과정에서 단기 구간 의미 있는 비트(생산량) 영향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단, 장기 수요를 내다보는 차원에서 "올해 CAPEX(설비투자)는 전년과 유사한 수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공정 기술 경쟁력 강화와 조기 안정화를 위해 엔지니어링 비중을 확대 중이며 CAPEX에서 R&D(연구·개발) 항목 비중이 이전 대비 증가할 것으로 본다"고 예상했다.


김평화 기자 peace@asiae.co.kr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한예주 기자 dpwngks@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