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가품 논란' 프리지아,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의혹들[SS이슈]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01-20 15:41:02


[스포츠서울 | 김선우기자]뷰티 유튜버 프리지아(본명 송지아)에 대한 논란과 의혹이 일파만파 계속되고 있다.
프리지아는 새해를 가장 뜨겁게 달군 인플루언서다.
넷플릭스 ‘솔로지옥’에 출연하며 모든 출연진을 통틀어 가장 강한 인상을 남겼다.
대부분의 남성 출연진이 프리지아에게 반하는가 하면, 이를 지켜보는 시청자들 역시 프리지아에 열광했다.
이미 뷰티 유튜버 및 SNS 인플루언서로 활동 중인 송지아에 대한 관심이 쏟아졌고, SNS 팔로워수도 급증했다.
그야말로 가장 ‘핫’한 스타였다.
그러자 연예계도 프리지아를 주목하기 시작했다.
그의 일거수 일투족이 모두 기사화 되는가 하면 MBC ‘전지적 참견 시점’, JTBC ‘아는 형님’ 등 예능가의 러브콜도 이어졌다.
이렇게 꽃길만 걸을 듯 하던 프리지아는 때 아닌 ‘가품 논란’에 휩싸였다.
프리지아가 ‘솔로지옥’에서 입고 나와 화제가 된 한 명품 브랜드의 톱 상의가 가품이라는 것이다.
이외에도 몇몇 착용 제품에 대한 의혹이 증폭됐다.
그러자 프리지아는 빠르게 인정하고 자필로 사과했다.
그럼에도 이후 유튜브에서 착용했던 귀걸이, 들었던 가방, 아버지에게 선물했던 신발 등에 대해서도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뿐 아니라 프리지아가 살고 있는 성동구 소재 고급 아파트도 소속사에서 ‘금수저’ 이미지를 만들기 위해 지원해준 것이라는 의혹까지 제기 됐다.
그러자 소속사 효원 CNC 대표는 “1원도 돕지 않았고, 지아가 모아서 한 보증금과 월세”라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향후 악의적인 욕설·비방, 허위사실 등에 대해서는 법적조치를 취하겠다”고 예고했다.
하지만 이미 대중은 프리지아에 대한 배신감을 드러내며 실망하고 있다.
우선 가품을 제조하고 판매하는 것 뿐 아니라 구매하고 진품인 양 착용하는 것 역시 도의적으로도 큰 문제가 된다.
더구나 프리지아의 경우 그간 여유 있는 환경 속에서도 열심히 꿈을 좇아 열심히 사는 모습, 자존감이 높아 자신의 인생을 멋지게 설계하는 모습 등이 대중으로 하여금 프리지아를 더욱 빛나게 한 모습이었기에 ‘명품 가품 논란’은 실망감을 안기기에 충분 했던 것. 설상가상 SNS 광고 업로드시 받았던 톱스타 못지 않은 광고료에 대한 의혹까지 제기돼 그를 향한 논란은 지속될 전망이다.
프리지아는 일부 SNS 게시글을 삭제하거나, 유튜브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물론 쏟아지고 있는 수많은 의혹들이 모두 사실은 아니다.
명확하게 시시비비를 가려야 한다.
무분별한 추측이나 비난은 삼가야 한다.
하지만 이미 일부분에 대해 프리지아가 인정을 했고, 대중은 속았다는 기분에 불편함을 표현하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비연예인이 연예인 이상의 영향력을 지니는 세상이다.
특히 SNS 스타들의 경우 연예인 못지 않다.
그러나 그들에게 요구되는 도덕적 잣대 역시 엄격하다는 것도 알아야 한다”며 “특히 거짓말의 영역은 범법 유무를 떠나 도의적으로도 큰 오점이 되기에 프리지아가 어떻게 난관을 헤쳐나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귀띔했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프리지아 SNS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