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남주혁, 세번째 학폭 의혹도 부인 "고소장 접수할 것"[종합]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07-07 08:22:01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배우 남주혁 측이 학교 폭력 의혹을 재차 부인했다.

남주혁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측이 6일 추가로 제기된 학교 폭력 의혹을 부인하며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다각도로 확인해 제보자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확인했다”며 “배우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1차 제보자에 이어 2차 제보자에 대해서도 신속히 고소장을 접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오늘 카카오톡 단체방에 있었던 대화 내용과 관련된 기사는 당시 사건 전모를 게재한 것이 아니라 앞뒤 정황에 관한 아무런 설명없이 일부 단편적인 장면만을 발췌한 것”이라며 “남주혁이 제보자에게 ‘사과하려는 시도를 했다’는 주장 또한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소속사 측은 “지금까지 익명에 숨은 제보자 주장은 면밀한 팩트 확인도 되지 않은 채 분명한 증거나 정황도 없는 상태임에도 그대로 언론에 노출 돼 마치 사실처럼 받아 들여지고 있는 실정”이라고 토로하며 “형사 절차에서 결백이 밝혀진다고 하더라도 이러한 작금의 현실은 되돌릴 수 없다.
남주혁에게 그 자체로 너무나 큰 고통임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남주혁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1차 제보자에 이어 2차 제보자도 강경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
신속하게 고소장을 접수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확인되지 않은 무분별한 주장, 루머를 확산하는 유튜버 등 매체도 강경하고 단호하게 법적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강경대응 의사를 밝혔다.
앞서 지난 6일 여성 A씨는 한 매체에 남주혁으로부터 ‘카톡감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남주혁을 포함해 친구 12명으로부터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강제 초대 돼 성희롱, 외모·성적비하 등을 당했다는 것. 앞서 남주혁은 지난달 학폭 의혹에 휩싸였으나 학폭 의혹을 전면 부인해왔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스포츠서울DB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