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지구망' 갓세븐 영재 "무대에선 예민해져, 시트콤 편하게 촬영했다"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1-06-16 11:29:01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갓세븐 영재(최영재)가 가수가 아닌 배우로 연기에 도전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16일 넷플릭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는 오늘도 정답없는 하루를 사는 국제 기숙사 학생들의 사랑과 우정, 웃음을 담아낸 단짠 청춘 시트콤이다.
이날 영재는 자신이 맡은 샘 역할에 대해 “허세도 있지만 순수하다.
표현할줄 몰라서 그런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어서 갓세븐으로 가수 활동에 이어 연기를 도전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팬들에게 이런 모습 보여주는 것도 처음이다.
여러분들이 보면서 영재에 대해서 새로운 모습을 알게 되실거 같아서 기쁘고 다행이고 감사하다”며 “항상 여러분들을 이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무대와 연기 차이점을 묻는 질문에는 “무대 위로 올라가면 좀 더 신경쓰는 것들이 연기와는 다른 느낌이 있다.
연기할때보다는 무대에 설때가 극도로 예민해진다”며 “이번엔 현장에서 다들 편하게 해주셔서 나 역시 편하게 촬영했다.
행복하게 촬영했다”고 회상했다.
18일 공개.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넷플릭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