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법: 재차의' 좀비보다 빠르고 영리…시간순삭 'K요괴' 탄생(리뷰)[SS무비]
기사작성: 2021-07-22 13:00:01


[스포츠서울 | 김선우기자] 더욱 섬세하고 치밀한 연상호 유니버스가 여름 극장가의 문을 두드린다.
영화 ‘방법: 재차의(김용완 감독)’는 되살아난 시체 ‘재차의’에 의한 연쇄살인사건을 막기 위해 미스터리의 실체를 파헤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드라마에서 영화로 재탄생한 ‘방법: 재차의’는 더욱 확장된 세계관과 스케일로 기대를 충족시킨다.
영화는 tvN 드라마 ‘방법’의 3년 후 이야기가 담겼다.
임진희(엄지원 분)는 도시탐정이라는 독립언론사를 차렸고, 백소진(정지소)은 사라졌다.
그러던 중 의문의 살인사건이 발생하고, 용의자가 이미 3개월 전 사망한 신원미상의 시체라는 점이 밝혀져 수사당국은 물론 임진희도 의문에 빠진다.
이후 자신이 용의자라는 이가 인터뷰를 요청하고 예고살인을 하면서 사건은 점점 더 미궁으로 빠진다.
영화 속에서는 살아난 시체인 재차의의 지분이 굉장하다.
이들이 이야기를 꾸려 나간다.
언뜻 좀비처럼 보이지만 겉으로 봤을 때 전혀 일반인들과 다른 점이 없다.
운전까지 할 정도로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또 더 영리하고 빠르다.
조종을 당하는 존재이기에 좀비처럼 불특정 다수를 공격하는 것이 아닌 정확한 타겟이 있다는 것도 다른 점이다.
‘방법’ 유니버스에는 감독이 아닌 작가로 참여한 연상호 작가는 과거 자신이 연출한 영화 ‘부산행’ 속 좀비와는 전혀 다른 ‘K요괴’를 탄생시키며 기대감을 충족시켰다.
오컬트물을 좋아하는 마니아층은 장르물로, 좋아하지 않는 이들도 드라마적 서사만으로도 충분히 몰입감을 가지고 관람할 수 있다.
인간들과 재차의의 카체이싱, 맨몸 액션도 주요 관전 포인트다.
연상호 작가 스스로 “백소진(정지소)의 귀환 프로젝트였다”고 정의한 ‘방법: 재차의’에서는 전반부에서 엄지원이 고군분투하면, 영화 시작 70분쯤 정지소가 등장해 활력을 더한다.
뉴페이스인 권해효(이상인 역), 오윤아(변미영), 이설(제시 정)의 활약도 두드러진다.
장르와 캐릭터 특성상 정지소가 만능열쇠인 점은 다소 뻔한 전개를 예측케 하지만, 오락영화로서의 역할은 이미 톡톡히 하고 있다.
나아가 영화는 재차의의 존재를 통해 위계사회에 대해 꼬집으면서 메시지를 담고 있다.
단순 오락물로만 소비되는 게 아닌 생각할 거리를 남긴다.
영화 말미 등장하는 2개의 쿠키영상도 빼놓을 수 없다.
첫 번째 쿠키영상은 인물들의 서사를 정리하고, 두 번째 쿠키영상을 소견을 기대케 하기 때문이다.
3분이 넘게 올라가는 엔딩크레딧도 수많은 이들의 ‘피 땀 눈물’이 서려있는 작품임을 짐작하게 한다.
무더운 여름, 좀비와의 차별화로 새로운 장르물의 탄생을 알린 ‘방법: 재차의’가 관객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을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15세 관람가로 오는 28일 개봉한다.

사진 | CJ EN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