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지창욱, ‘당소말’로 저력 입증…“잘 표현하고 싶은 만큼, 많이 고민했다”
스포츠월드 기사제공: 2022-10-01 09:24:03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지창욱이 최종회까지 열연을 펼치며 극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지었다.

지난 29일 종영한 KBS 2TV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은 불행과 절망이 일상이었던 윤겨레(지창욱 분)가 여생이 얼마 남지 않은 이들의 소원을 들어주는 팀 지니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일이 중점적으로 담겼다.
극의 시작부터 끝까지 윤겨레의 굴곡진 삶을 깊이감 있는 연기로 그려낸 지창욱에게 국내외 호평이 쏟아졌다.

가정폭력의 피해자였던 윤겨레는 병원에서 친부 윤기춘(남경주 분)을 만나고 강태식(성동일 분)과 숨겨진 과거 인연도 드러나면서 극에 긴장감을 불어 넣었다.
15회에서는 가족이지만 악연의 끝이었던 윤기춘의 사망에도 감정의 동요를 보이지 않는 모습으로 안쓰러움을 높이며 이후 윤겨레의 행보를 기대케 했다.

최종회에서 윤겨레는 강태식의 마지막을 함께하고 그의 빈자리를 완벽하게 채우며 깊은 여운을 남겼다.
윤겨레는 강태식이 미리 장례식을 주최한다는 이야기에 서운함을 표출하면서도, 마지막 소원으로 본인의 생일을 만들어 준 강태식에게 웃는 모습만 보여주기 위해 노력해 안타까움과 뭉클함을 동시에 안겼다.

특히 극 말미 요란하게 등장한 소녀(이유미 분)의 모습은 병원에 처음 방문한 윤겨레를 떠올리게 하며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강태식의 빈자리를 채우고 팀 지니의 반장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지금의 윤겨레 모습과 대조적으로 그려지며, 그의 성장을 확인케 해 감동과 훈훈함을 끌어냈다.


지창욱은 반박 불가한 연기력으로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의 구심점 역할을 하며 힘있게 스토리를 이끌며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잘 표현하고 싶은 욕심이 있었던 만큼, 많은 고민이 있었다"라고 털어놓은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강렬한 긴장감부터 인간적인 따뜻함, 최수영과의 달달한 로맨스까지 완벽하게 선사하며 믿고 보는 배우다운 열연을 펼쳤다.

더욱이 지창욱은 "우리 주변 누군가는 윤겨레일 수 있고, 겨레 같은 사람이 실재한다고 믿게 만들고 싶었다.
그 안에서 소소한 따뜻함도 전해졌으면 더 좋겠다"라고 밝힌 바. 상처로 가득했던 윤겨레가 사람들과 소통하고 변화하는 성장 과정을 눈빛, 말투, 분위기 등으로 디테일하게 표현해 내며 '윤겨레 그 자체'라는 호평을 얻었다.

또 지창욱은 "현장에서 정말 즐겁게 연기하고 촬영했다.
작품을 통해 아주 좋은 사람들을 만나 감사하다"라며 "작품을 하면서 좋은 사람들과 작업하고, 추억과 기억이 쌓이는 좋은 시간을 보낸 자체로 큰 의미가 있는 작품이다"라고 종영 소감을 전하며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에 대한 큰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까지 풍부하고 다채로운 연기로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을 성공적으로 마친 지창욱은 오는 10월 23일 팬미팅을 개최, 팬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월드(www.sportsworldi.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