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배틀트립2' 김호영, 48만 9천원으로 류승수 심박수 끌어올렸다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3-01-29 10:20:01


[스포츠서울 | 심언경기자] ‘배틀트립2‘가 심박수를 끌어올리는 이색 투어를 소개했다.
28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배틀트립2‘는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기준 분당 최고 시청률 3.0%까지 오르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동남아 히든 스폿‘을 주제로 여행 설계자 김호영, 류승수의 ’심박수 끌어올려 투어‘가 공개됐다.
두 사람은 “싱가포르에서 국경 다리만 건너면 바로 도착하는 말레이시아의 보물 같은 곳”이라고 힌트를 주며 기대감을 높였다.
두 사람은 MZ세대 핫플레이스인 젊음의 거리 하지레인을 구경하며 쇼핑을 즐겼다.
김호영의 화려한 패션 센스에 류승수의 당황하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 가운데, 이들은 김호영이 고른 옷을 입고 본격적인 여행에 나섰다.
싱가포르에서 쇼핑을 마친 김호영, 류승수는 택시를 타고 국경을 넘어 말레이시아로 가는 진귀한 경험을 했다.
말레이시아 조호르바루에 도착한 두 사람은 자연 속에 자리 잡은 숙소에서 하룻밤을 보낸 뒤 조호르바루 도장 깨기 여행을 시작했다.
김호영, 류승수는 100년 전통의 맛을 자랑하는 빵집을 찾아 바나나 카스텔라를 먹었다.
이후 극강의 비주얼 명소로 알려진 힌두교 사원 유리사원에 도착했지만 태풍 여파로 복구 중인 관계로 외부에 꾸며진 유리만 구경한 뒤 발을 돌려야 했다.
아쉬움을 뒤로한 채 김호영, 류승수가 이동한 곳은 말레이시아 VVIP 단골집이었다.
두 사람은 말레이시아 왕이 일주일에 한 번 무조건 먹는다는 나시르막과 커리락사를 먹으며 할랄 음식을 경험했다.
두 번째 날은 로컬 여행을 즐기는 이색 투어로 진행됐다.
두 사람은 스트리트 푸드 성지인 조호르바루 먹자골목 멜드럼워크에서 굴 오믈렛을 먹은 뒤 말레이시아 최고의 디저트 성지를 찾아 말레이시아식 빙수 첸돌을 맛봤다.
이후 크랩 요리를 즐길 수 있는 가성비 좋은 해산물 레스토랑을 찾아 현지인이 추천한 블랙 페퍼 크랩, 솔티드 에그 크랩, 오징어튀김을 음미하며 감탄해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여행 전 78bpm였던 류승수의 심박수는 마지막에 106bpm까지 상승했다.
류승수는 색다른 여행에 만족감을 내비쳤다.
특히 여행 경비는 항공권 제외 1인당 총 48만 9천 원으로 밝혀져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배틀트립2’는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된다.
notglasses@sportsseoul.com
사진 | ‘배틀트립2’ 방송 캡처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