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유재석, 아내 ♥나경은 자랑 "고맙게도 밥 차려줘..뭘 먹으라고 자꾸 챙겨준다"(핑계고)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3-02-07 19:08:01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유재석과 지석진이 김종국에게 연애 조언을 건넸다.
7일 ‘뜬뜬 DdeunDdeun’에는 ‘축하 파티는 핑계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유재석의 지인 지석진과 김종국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SBS ‘런닝맨’을 통해 오랜 기간 인연을 맺어온 셋은 화려한 입담을 뽐내며 환상의 티키타카를 보여줬다.
특히 ‘유튜브’를 운영 중이 세 사람은 관련 이야기도 나눴다.






출처| ‘뜬뜬 DdeunDdeun’


김종국은 “광고도 잘해야 한다.
잘못하면 많은 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릴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지석진은 “건강식품 광고는 잘 못한다”며 “전립선 쪽으로 들어왔는데. 너무 거짓이다.
저는 너무 건강한데. 욕조신을 해야 했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국의 연애와 결혼 이야기도 이어졌다.
유재석은 “(김)종국이가 사실 결혼 생각이 점점 없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종국은 “그렇진 않다”라고 답했다.
지석진은 “정확히는 ‘안 해도 되지 않나’라고 말했다”고 수정했다.
자만추(자연스러운 만남을 추구한다)를 바라는 김종국을 향해 유재석은 “여자분을 만날 동선이 없다.
어디를 좀 나가라”라고 답답해했고, 지석진 또한 “대시를 좀 해라”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종국은 “연예인이 어느 정도 대시하면 좀 그래 보인다.
일단 비주얼이 이상하다”라며 “부부의 역할에 대해 옛날에는 어떤 것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나이가 들면서 완전히 깨지더라. 난 개인적으로 결혼해도 아내한테 밥해 달라고 안 할 거다”고 밝혔다.
듣던 유재석은 “종국이는 밥 안 해달라고 그런다는데. (먼저) 안 해줘. (나는) 고맙게도 (아내 나)경은이가 또 (식사를 차려준다). 감사한 마음으로. 뭘 먹으라고 자꾸 챙겨 준다”라고 아내 자랑을 더했다.
namsy@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