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진태현♥박시은, “성적매력 없어졌다”는 부부에 “결혼해도 매일 ○○해야”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6-02 16:26:20

배우 진태현(본명 김태현·42)과 배우 박시은(본명 박은영·43) 부부가 권태기로 고민하는 신혼부부에게 일침을 남겼다.

1일 유튜브 채널 ‘박시은 진태현 작은 테레비’에 ‘제발 사이좋게 지내요 알겠죠? 모든 신혼부부 화이팅’이라는 제목으로 사연을 소개하는 영상이 올라왔다.

결혼 3년 차라는 사연자 A씨는 “사랑해서 결혼했는데 결혼 2년 차에 서로에게 소원해지고 성적 매력도 안 느껴지는지 같이 눕는 것조차 싫어지고 예전엔 둘이 얘기하는 게 가장 재밌었는데 점점 말이 없어진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알콩달콩 살자고 다짐했는데 점점 멀어지고 있다.
권태기인 것 같은데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까”라고 질문을 남겼다.


사연을 접한 진태현은 “나한테 혼나야 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서로 노력해야 한다.
신혼부부 잘 들으시라”면서 “결혼하면 노력과 표현을 안 한다.
결혼하면 모두 끝났다고 생각하는데 결혼은 시작이다.
결혼과 동시에 사랑이 더 시작되는 거다”라고 역설했다.

그는 “부부가 친구처럼 지내면 잘지낸다고 하는데 전 반대”라고 못 박았다.
진태현은 “아내는 친구가 될 수 없다.
사랑하는 여자다.
저의 보물이다.
친구처럼 지내면 안 된다.
계속 닦아주고 보물단지처럼 아끼고 보호해줘야 한다”라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이에 더해 “정말 사랑했을 때를 기억하시라. 그리고 왜 결혼했는지 다시 생각하고 돌아가야 한다.
안 그러면 큰일 난다.
다시 복원하려면 지금 앞으로의 노력을 하지 말고 돌아가시라”면서 “둘이 카페도 가고 여행도 많이 가시라”는 조언을 남겼다.

박시은도 “매일매일 더 노력하고 표현해야 한다.
저흰 아침에 눈 뜨고 일어나서 서로 잘 잤냐고 인사부터 한다”며 “소소한 것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진태현과 박시은은 2015년 결혼해 딸을 두고 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