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피지컬 최강’ 윤성빈, “하체운동 제일 싫지만…운동하면 장염도 나아”[나혼산]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3-06-10 10:39:48



[스포츠서울 | 조은별기자]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 윤성빈이 현역 시절 못지않은 칼 같은 자기 관리 일상을 공개했다.




윤성빈은 지난 9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 출연 이제 막 3주차에 접어든 자취 생활과 규칙적인 일상을 보여줬다.




윤성빈은 기상 후 가장 먼저 환기를 시키고 몸무게를 쟀다.
오랜 선수 생활로 몸에 밴 아침 루틴이었다.
그는 “살면서 한 번도 체지방량이 10%를 넘어가 본 적 없다.
8%도 넘어간 기억이 없다”며 은퇴 후에도 90~93kg 사이를 유지한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MC 전현무가 “금메달을 따고 왜 은퇴를 했냐”고 묻자 윤성빈은 “보여드릴 수 있는 걸 보여드렸고, 조금이라도 일찍 다른 걸 하는 게 좋다고 생각했다”며 털어놨다.




매일 정오 무렵 운동을 한다는 윤성빈은 크로스핏 체육관에서 운동 메이트들과 데드 리프트, 바벨 로우, 친업을 12개씩 4세트로 진행했다.
윤성빈은 본격적인 운동을 위해 상의 탈의 후 갑옷 보디를 자랑하며 120kg 바벨을 번쩍 들어 시선을 강탈했다.




그는 마지막 운동으로 힘을 줄수록 저항이 커지는 에어바이크 40kcal 소모, 머슬업 20개를 한 세트로 정하고 반복했다.




곡소리 나는 고강도 운동을 진행한 윤성빈은 “정말 싫어하는 게 운동이다”라며 “사람들이 하체를 칭찬하는데 나는 하체 운동이 제일 싫어한다”고 반전 속내를 고백했다.
그러면서 “매일 가기 싫지만 뼈가 부러지지 않는 한 운동을 한다.
장염에 걸려도 운동을 한다.
운동을 하면 괜찮아지더라”고 말했다.




이날 윤성빈이 출연한 ‘나 혼자 산다’는 8.5%의 전국 시청률(닐슨코리아 기준)을 기록했다.
최고의 1분은 ‘윤성빈이 운동을 위해 상의 탈의 후 아이언빈 갑옷 보디를 자랑한 장면(23:43)’을 비롯해 ‘기안84가 무지개 대표 운동인을 자처하며 윤성빈과 공통점을 주장한 장면(23:38-39)’, ‘윤성빈이 데드 리프트+바벨 로우+친업 세트 후 힘없이 바닥을 뒹구는 장면(23:41)’이 나란히 10.2%를 기록했다.




mulgae@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