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구미호뎐1938’ 이동욱표 구미호, 새로 쓴 인생캐
스포츠월드 기사제공: 2023-06-10 15:05:09
배우 이동욱이 ‘구미호 이연’이라는 인생 캐릭터를 또다시 입증했다.

tvN 토일드라마 ‘구미호뎐1938’에서 이연 역으로 출연 중인 이동욱이 시청자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동욱은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매회 높은 몰입도를 선사한 것은 물론, 6월 1주 차 TV-OTT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부문에서 1위(굿데이터코퍼레이션 기준)에 오르며 그 인기를 실감케 한 것.

이동욱은 액션, 코믹, 형제애 등 다채로운 이야기의 중심을 단단히 잡아나갔다.
그는 이연의 지략과 함께 펼쳐지는 스펙터클한 액션으로 보는 이들에게 통쾌함을 선물했다.
또한 적절한 순간 치고 빠지는 이동욱의 애드리브는 장면에 재미를 한 단계 높였고, 이연과 구신주(황희) 콤비의 케미스트리는 매번 안방극장의 웃음 버튼을 눌렀다.
그런가 하면, 극중 이랑(김범)에 대한 형의 절절한 마음은 이동욱의 섬세한 연기로 감정에 깊이가 더해지기도.

판타지에 너무나도 적합한 이동욱의 외모는 시청자들을 설득시키기에 충분했다.
구미호의 능력이 발휘될 때 변하는 주황빛의 눈동자는 구미호 캐릭터의 매력을 100% 이끌어내며 판타지적 요소를 극대화했다.
산신 이연의 길게 흩날리는 머리칼과 기품 있는 한복은 아름다운 비주얼과 함께 서사에 힘을 실었다.
또한 이동욱은 이연의 클래식하면서도 세련된 슈트 스타일링을 소화해 내며 ‘1938년에 불시착한 이연’이라는 설정값을 극에 잘 녹여냈다.

이동욱은 디테일하게 인물의 이야기를 쌓아갔다.
그는 이연 특유의 여유롭고 유쾌한 말투에서 순식간에 무자비한 구미호의 서늘함으로 변모하며 캐릭터에 쫄깃함을 추가했다.
특히 이연에게 변화가 생길 때 이동욱의 특기는 더욱 빛났다.
현대의 이연이 1938년의 이연과 마주친 순간 거울인 척 하는 연기는 타이밍과 순서를 세밀하게 조절하며 명장면을 만들어냈고, 일본 요괴 뉴도(정선철)로 몸이 바뀌었을 때 걸음걸이부터 의기양양한 미소까지 완전히 변신한 모습은 감탄을 불렀다.

이처럼 이동욱은 ‘구미호뎐’ 시리즈의 두 번째 시즌 또한 성공적으로 이끌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그의 생동감 넘치는 연기는 이연이라는 캐릭터 그 자체로 극 속에서 살아 숨 쉬었다.
뿐만 아니라 이동욱은 드라마를 통해 고전 설화 속 ‘구미호’를 ‘이 시대의 히어로’로 다시 정의 내린 것은 물론, 반박 불가한 인생 캐릭터라는 것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구미호뎐1938’이 마지막 회를 향해 가고 있는 가운데, 이동욱이 마무리할 이연의 이야기에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이동욱이 출연하는 tvN 토일드라마 ‘구미호뎐1938’ 11회는 오늘(10일), 최종회는 11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된다.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월드(www.sportsworldi.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