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피오, 3번 떨어진 해병대 고집한 이유 “돌아가신 母 소원”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3-06-10 16:27:54



[스포츠서울 | 조은별기자] 가수 피오가 3번이나 떨어진 해병대에 입대한 이유를 공개했다.




피오는 9일 국방NEWS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피오 표지훈 병장 편…내가 해병 1280기를 택한 이유’라는 영상에서 자신이 해병대를 3번이나 떨어졌다고 고백했다.




피오는 “27세에 처음 해병대 지원을 했는데 27세부터 29세까지 세 번 모두 떨어졌다는 연락을 받았다.
‘신체등급도 1등급이 나왔는데 왜 떨어졌을까’ 싶었다”고 말했다.




피오의 낙방 사유는 고등학교 출석일수 부족이다.
이른 나이에 가수로 데뷔하면서 학업에 충실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는 해병대 입대를 위해 해병대사령부 군악대 시험을 보기까지 했다.
결국 합격한 피오는 현재 해병대 사령부 군악대 군악병으로 복무하고 있다.




이렇게까지 해병대를 고집한 이유는 2017년 돌아가신 어머니의 소원이라고 밝혔다.
피오는 “어머니께서 제가 멋있는 곳에서 군 복무를 하길 원하셨는데, 그 소원을 들어드리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피오는 전역후 계획에 대해 “배우로서 드라마, 영화 촬영을 하러 현장으로 돌아가고 싶고 가수로서, 예능인으로서도 많은 분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mulgae@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