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헌트' 이정재 "'오징어 게임'에 첫 연출작 칸 초청까지..아직 얼떨떨"②[SS칸인터뷰]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05-22 03:59:01


[스포츠서울|칸(프랑스)=조현정기자]“처음 있는 일이 계속 일어나 아직 얼떨떨하다.

첫 연출작 ‘헌트’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된 이정재는 현지에서 밀려드는 국내외 매체의 인터뷰 일정을 소화하느라 잠긴 목소리에 지친 기색이었지만 눈빛엔 생기가 돌았다.
지난 19일 자정(이하 현지시간) 칸 프뤼미에 극장에서 세계 최초로 ‘헌트’를 공개한 데 이어 21일 오전 칸의 팔레 드 페스티벌 테라스에서 한국 언론들과 인터뷰를 가졌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으로 글로벌 스타덤에 오른 뒤 영화 ‘태양은 없다’ 이후 23년만에 ‘절친’ 정우성과 스크린에서 호흡을 맞춘 ‘헌트’로 감독으로서 칸에 초청돼 ‘영광’의 순간을 함께 누리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두사람 모두 이번이 두 번째 칸 영화제 방문으로, 정우성은 2008년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이정재는 2010년 영화 ‘하녀’ 로 처음 칸을 찾았다.

이정재가 감독 및 각본 공동집필, 주연 배우로 참여한 ‘헌트’는 1980년대를 배경으로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게 되며 펼쳐지는 첩보액션 드라마다.

칸 영화제에 초청받은 소감으로 “너무 기뻤고 시나리오를 쓸 때 작은 꿈이었지만 (영화화가) 점점 진행되면서부터 그 꿈이 자꾸 커졌다.
그러다보니 기쁨이 더욱 배가 됐다”고 말했다.

지난 19일 세계 최초로 ‘헌트’로 상영된 뒤 7분간 기립박수를 받았다.
이에 대해 “예전에 영화 ‘하녀’로 칸 영화제에 왔을 때는 배우로서, 특히 당시 전도연씨가 워낙 칸에서 집중하는 배우였기 때문에 그때는 박수를 받기 보다 임상수 감독님과 전도연씨에게 박수를 쳤다.
이번에 막상 ‘헌트’로 박수받으니까 기분이 묘하고 관객들이 너무 오래 쳐서 계속 ‘이거 어떻게 해야 하지’ 하고 나도 어색하게 박수를 치다가 말다가 했다.
박수가 계속 돼서 ‘정우성씨랑 끌어안기라도 해야 하나’ 하고 끌어안았다.
뭐라도 해야 하니까 그 옆에 사람이라도 또 끌어안아야 하나 했다”며 어색하면서도 감격한 순간을 회상했다.
이어 “처음 있는 일이 계속 일어나고 있다.
‘오징어 게임’이라는 큰 흥행도 처음이고, 그로 인해 해외분들이 많이 알아봐주는 일이 생겨 ‘헌트’에 관심이 많아졌고 영화를 보신 분들이 늦은 밤까지 박수를 쳐주고. 영화 연출을 처음 하는 거고, 여러 상황이 처음이라 아직 얼떨떨하다”고 덧붙였다.
연출 및 시나리오를 쓰는데 도움을 준 감독이나 작가를 묻는 질문에 “많은 감독님들께 제작해보겠다고 조언을 구했다.
시나리오 판권을 구매하게 되면서 사나이픽처스의 한재덕 대표에게 판권 구매를 어떻게 생각하냐고 처음부터 물어봤다.
최동원, 양우석, 한재림, 김성수 감독님 등 아는 감독님들을 다 동원해 어떻게 제작해나가야 할지, 어떻게 연출했으면 좋겠는지, 시나리오를 어떻게 쓰면 좋겠는지 많은 질문을 해서 답을 얻어 도움받았다”고 답했다.

첫 연출작 ‘헌트’라는 결과물에 대해 “시간적인 여유가 있다면 좀더 최선을 다해 꼼꼼히 해보고 싶은 욕심이 있는데 영화제 기간이 정해져 있고 많은 예산이 들어가는 영화다보니 정해진 길과 시간안에 가야해 욕심을 끝까지 고수할 수는 없었다.
주어진 시간 안에서 최선을 다할 수 밖에 없었다”고 아쉬워하기도 했다.

칸에서 40개 해외 언론, 40개 국내 언론과 인터뷰 중인 그는 역사적인 배경을 바탕으로 한 ‘헌트’의 내용이나 장르에 대한 해외 언론의 반응에 대해 전했다.
“해외 매체 인터뷰를 어제 쭉 했는데 ‘감독의 변’을 참고한 분들은 한국의 정치적인 역사보다 거짓 정보와 거짓 선동에 의해 의식이 흐려져 그로 인해 갈등과 대립을 했다는걸 잘 봐줬다.
그런 사람들이 반이고, 다른 영화를 봐야 해서 사전 정보없이 영화만 본 본들은 ‘한국 정치 얘기를 담고 있네’라고 생각해 어제 최대한 설명해드렸다.
1980년대에도 정보를 가공하고 독점하며 거짓 정보를 뿌리면서 자기네들이 유리한 쪽으로 여론몰이를 하는 무리와 집단이 있었는데 지금도 존재하는 것이니 앞으로도 존재할 것이 아닌가. 우리는 잘못된 정보로 서로 생각이 다르다고 선을 긋고 자꾸 대립한다.
이런 대립이 우리가 원해서 하는 건 아니지 않나. 그 누군가가 원하는 거니 우리를 선동하는 게 아닌가 그런 주제를 담고 있다고 충분히 설명하고 있다.

‘헌트’ 속에는 황정민, 주지훈, 김남길, 이성민, 박성웅 등 화려한 카메오 군단이 등장해 찾아보는 재미를 더해준다.
이와 관련 “대사 한마디씩을 드리려고 했는데 주지훈씨는 해외에 있어서 녹음 파일을 못받았다.
김남길씨는 현장에서 녹음파일을 받아. “재덕아 피해”라는 대사를 김남길씨가 촬영하고 있는 현장에서 받아서 넘겼다”며 “우정출연해준 분들 모두 너무 감사하다.
워낙 바쁜 분들이고, 요즘 영화와 드라마가 코로나19로 편수가 조금 줄기는 했지만 다시 촬영에 들어가는 편수가 많아져 모든 배우들이 다 바쁘다.
몇일 걸려 우정출연으로 나와준다는 건 불가능한 일이고 심지어 한날 한 세트에 다 모여서 한샷에 모두 담는 건 불가능하다.
사나이픽처스 한재덕 대표님과 정우성 배우, 나와의 인연으로 참여해주셨고 녹음파일 하나까지 해주면 한돼 할때 흔쾌히 해줘서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한편 ‘헌트’는 올 여름 국내 개봉한다.

hjcho@sportsseoul.com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