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헌트' 이정재 "정우성씨를 최고 멋있는 남자로 찍고 싶었다"①[SS칸인터뷰]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05-22 03:59:01


[스포츠서울|칸(프랑스)=조현정기자] “내가 정우성씨를 가장 멋지게 찍는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

첫 연출작 ‘헌트’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된 이정재는 현지에서 밀려드는 국내외 매체의 인터뷰 일정을 소화하느라 잠긴 목소리에 지친 기색이었지만 눈빛엔 생기가 돌았다.
지난 19일 자정(이하 현지시간)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세계 최초로 ‘헌트’를 공개한 데 이어 21일 오전 칸의 팔레 드 페스티벌 테라스에서 한국 언론들과 인터뷰를 가졌다.

지난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으로 글로벌 스타덤에 오른 뒤 영화 ‘태양은 없다’ 이후 23년만에 ‘절친’ 정우성과 스크린에서 호흡을 맞춘 ‘헌트’로 감독으로서 칸에 초청돼 ‘영광’의 순간을 함께 누리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두 사람 모두 이번이 두 번째 칸 영화제 초청으로, 정우성은 2008년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이정재는 2010년 영화 ‘하녀’ 로 처음 칸을 찾았다.

이정재가 감독 및 각본 공동 집필, 주연 배우로 참여한 ‘헌트’는 1980년대를 배경으로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게 되며 펼쳐지는 첩보액션 드라마다.

그는 감독으로서 바라본 오랜 친구 정우성에 대해 “내가 정우성씨를 최고로 멋있게 찍는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제일 많았다.
투톱 주연으로 (정우성이 연기한) 김정도라는 캐릭터와 영화안에서 밸런스를 잘 맞춰야 하지만 정우성이란 배우를 최고로 멋있는 남자로 보이게끔 하기 위해 대사에서부터 정도가 행하는 행동의 표현 등을 어떻게 찍을까 고민했다”며 “콘티 회의할 때도 ‘정도가 멋있어야 해’ 하고 끊임없이 얘기해서 스태프들 뇌리에 딱지가 앉을 지경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우성씨와 하고 싶었고 처음 시나리오 판권을 구매했을 때 정도 캐릭터가 멋있었는데 역할이 되게 작았다.
그가 가진 멋있음을 좀더 증폭시키면 작은 역할의 밸런스를 키우며 투톱 구조로 갈 수 있겠다 싶어 (출연을) 제의했다”고 덧붙였다.

1993년 SBS 드라마 ‘공룡선생’으로 데뷔한 30년차 베테랑 배우인 그는 ‘오징어 게임’의 세계적인 인기를 입증하듯 이번 칸영화제 기간 동안 칸 길거리에서 이정재를 알아본 외국인들이 사진 찍어달라며 몰려드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최근 몇 년간 얼떨떨했다.
좀더 어렸을 때 이런 상황을 만났다면 지금 같은 생각은 아닐 거 같은데, 지금은 나이가 좀더 있고 경험도 많다보니 개인적인 상황으로 느껴지지 않고 우리 영화인들이 빨리 해외로 조금 더 공격적으로 나갈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어떻게 글로벌하게 갈지, 소재나 시나리오 쓰는 방향 등 어느 정도 눈높이를 맞출지, 프로덕션 과정, 해외 어떤 회사와 배급해야 할지 다각적으로 얘기를 많이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내가 조금 늦게 해외에서 유명해지고, 내 작품들이 늦게 알려진 거라고 생각하진 않고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나한테서 성과가 나지 않더라도 그 다음 영화, 내가 출연에 관여하지 않은 수많은 한국 영화 콘텐츠가 더 빛을 보면 좋을 것이다.
그 안에서 내 일도 생길 것 같다”고 한국 콘텐츠의 장밋빛 미래를 낙관했다.
한편 ‘헌트’는 올 여름 국내 개봉한다.

hjcho@sportsseoul.com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