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탄소년단, 빌보드 휩쓸고 금의환향
뉴스컬처 기사제공: 2021-07-24 12:25:41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가 SBS 뉴스에 출연한다.


24일 SBS는 방탄소년단이 이날 서울 목동 본사 뉴스 스튜디오를 찾아 SBS '8뉴스' 김용태 앵커와 대담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 7주 연속 1위를 차지한 ‘버터(Butter)’와 배턴 터치하며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를 정상에 올랐다.
‘버터’와 ‘퍼미션 투 댄스’로 빌보드 핫 100 8주 연속 1위라는 대기록을 세운 이후 언론과 인터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방탄소년단의 SBS8뉴스 출연은 지난 2018년 6월 3일에 이어 두번째다.
방탄소년단은 오늘 SBS8뉴스에서 ‘버터’에서 ‘퍼미션 투 댄스’로 이어지는 최근의 성과에 대한 멤버들의 생각과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비대면 공연을 이어온 소회, 그리고 전세계 팬들에 대한 감사를 전하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대통령 특사 활동 등 앞으로의 활동 계획도 밝힐 예정이다.


방탄소년단은 신곡 ‘퍼미션 투 댄스’로 빌보드 핫 100 1위를 기록했을 뿐 아니라, 빌보드의 또다른 메인 차트인 ‘아티스트 100’ 1위를 포함해, 총 10개 부문 1위라는 대기록을 썼다.
빌보드 역사상 핫 100차트에 핫샷 데뷔(발표 즉시 1위)한 뒤 7주 이상 1위를 지키다 자신의 다른 곡으로 핫 100 1위를 대체한 가수는 퍼프 대디, 드레이크, 그리고 방탄소년단 뿐이며, 그룹으로는 방탄소년단이 유일하다고 빌보드는 밝혔다.
방탄소년단에 앞서 한 가수가 자신의 곡으로 핫 100 정상 자리를 주고받은 사례는 비틀스, 저스틴 비버, 테일러 스위프트 등 13팀뿐이다.


빌보드 핫 100 통산 13번째 1위, 음악스트리밍 플랫폼 역사상 하루 최대 스트리밍 기록(‘버터’) 등 방탄소년단은 미국 대중음악사에서 의미 있는 이정표를 잇따라 세우고 있다.
‘퍼미션 투 댄스’는 방탄소년단의 다섯 번째 빌보드 핫 100 1위곡이다.
이는 10개월 2주만에 다섯 곡을 1위에 올린 것으로, 마이클 잭슨 이후 최단 기간 기록이다.


‘퍼미션 투 댄스’는 ‘다이너마이트(Dynamite)’, ‘라이프 고스 온(Life Goes On)’, ‘버터’에 이어, 코로나 19에 지친 세계인들에게 긍정적이고 밝은 에너지를 전달하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이 곡에서 선보인 특별한 수어 안무는 ‘즐겁다’, ‘춤추다’, ‘평화’의 의미를 갖고 있으며, 더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기획됐다.
국제 수어 안무를 활용한 댄스 챌린지도 진행되어 전세계 팬들이 이 곡에 맞춰 춤추는 영상을 공유하고 있다.


‘선한 영향력’으로 유명한 방탄소년단은 앞서 지난 21일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되었다.
한국 대중문화예술인 가운데 특사 임명은 이번이 최초로, 방탄소년단은 오는 9월 유엔총회 등 국제회의에 특사 자격으로 참석해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방탄소년단이 출연하는 오늘 SBS8뉴스는 올림픽 경기 중계가 끝난 뒤에 평소보다 늦게 시작된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뉴스컬처(nc.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