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월간 집' 정소민 "재건축·주택청약 고충들, 우리 대변해 공감"
기사작성: 2021-06-16 14:25:01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배우 정소민과 김지석이 ‘월간 집’에 출연하는 계기를 밝혔다.

JTBC 새 수목극 ‘월간 집’이 16일 첫 방송을 앞두고 이날 오후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열었다.
이창민 감독은 드라마에 대해 “볼수록 재미있는 드라마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월간 집’은 집에서 사는(live) 여자와 집을 사는(buy) 남자의 내 집 마련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 ‘내 집 마련’이란 소재를 본격적으로 드러내며, ‘찐 부동산 드라마’를 예고했다.
청춘들의 이야기를 버라이어티하고 재기발랄하게 연출한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즌1과 시즌2를 이끈 이창민 PD가 연출을 맡아 로맨스에 주특기인 코믹과 휴먼을 더했다.

정소민과 김지석은 각각 리빙 잡지사 월간 집 에디터 나영원과 대표 유자성을 연기한다.
성격과 가치관은 물론이고, 잡지의 주요 테마인 ‘집’에 대한 생각에도 엄청난 간극을 보이며 티격태격 로맨스를 선보일 예정.
정소민은 ‘월간 집’을 차기작으로 택한 이유에 대해 “집에서 사는 여자와 집을 사는 남자의 로맨스라는 문구가 너무 인상적이었다.
각자 캐릭터들이 가진 고충들이 우리나라에서 살아가는 모든이들의 고충을 대변하는 거 같아 좋았다”며 “재건축, 주택청약만 기다리는 캐릭터 등 공감가는 인물들이 공감 포인트”라고 강조했다.
김지석은 “부동산 소재가 굉장히 참신했고 웃음이 필요한 시극에 코미디 요소들이 잘 배합된 작품”이라고 덧붙였다.

‘월간 집’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JTBC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