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국제여성영화제, 배두나 특별전 개최
뉴스컬처 기사제공: 2021-07-23 13:39:00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서울국제여성영화제가 배우 배두나의 특별전을 연다.


제23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측은 23일 "배두나 특별전 'SWAGGIN' LIKE 두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배두나는 1998년 패션 잡지 모델로 데뷔, 드라마 '학교 시즌1'을 통해 신비로운 매력과 개성 넘치는 연기력을 자랑하며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었다.
영화 '플란다스의 개', '고양이를 부탁해', '복수는 나의 것, '굳세어라 금순아', '봄날의 곰을 좋아하세요?' 등 한국영화사에 한 획을 그은 작품들에서 개성 있는 캐릭터로 필모그래피를 쌓았으며, 봉준호 감독의 '괴물'을 통해 천만 배우가 됐다.


워쇼스키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등 세계적인 영화계 거장들이 러브콜을 보내며 해외영화계에 진출해 '공기인형', '클라우드 아틀라스', '주피터 어센딩' 등 작품을 연달아 작업하며 세계적인 배우로 발돋움했다.
이어 '도희야'를 비롯해 영화의 규모, 역할의 크기와 무관하게 작품성만 보고 도전하며 자신만의 선택을 이어간 배두나는 미국 SF 드라마 '센스 8', 영화 '터널', '마약왕' 뿐 아니라 드라마 '비밀의 숲', '비밀의 숲 2',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 시즌 1', '킹덤 시즌2' 등 경계 없는 폭넓은 스펙트럼을 자랑했다.


현재 배두나는 글로벌한 배우로 입지를 다지고 있으며, 넷플릭스 오리지널 '고요의 바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신작 '브로커'까지 공개를 앞두고 있어 배우 배두나의 쉼없는 행보는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김현민 프로그래머는 "그에게는 언어나 제작 국가, 심지어 캐릭터가 인간인가 비인간인가 하는 것마저 문제가 되지 않는다.
경계를 가뿐히 넘나들고 희미하게 지우며, 오히려 우리에게 장벽이란 무엇인가 하는 질문을 던진다"라며 배우 배두나를 향해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이어 "어떤 층위에 있는 캐릭터를 맡아도 자기화하면서, 인물을 현실 위에 단단히 두발 딛게 만드는 구체성이 있다.
필모그래피에서 배우의 정수를 만날 수 있는 작품을 고심 끝에 선택했다"라고 설명했다.


배두나 특별전 'SWAGGIN' LIKE 두나'에서는 스무 해가 넘는 동안 장르와 경계를 넘나들며 자신만의 리듬으로 걸어온 길을 관객과 함께 돌아본다.
영화 '플란다스의 개', '복수는 나의 것'등 초기작부터 일본 진출작인 '린다 린다 린다', '괴물', '공기인형', '코리아', '도희야' 등 7편의 작품이 엄선됐다.


강아지 실종사건의 진상을 파헤치는 아파트 직원 현남, 누나의 수술비 마련으로 고민하는 남자친구에게 착한 유괴를 제안하는 노동자 영미, 일본으로 유학간 한국 교환학생이자 밴드의 보컬리스트 송, 조카를 구하기 위해 괴물에게 활시위를 겨누는 양궁 선수 남주, 남한 탁구 선수와 동지애를 나누는 북한 탁구 선수 리분희, 외로운 인간들 사이의 관계를 탐색하며 마음과 감정을 갖는 인형 노조미, 자신의 약점에도 불구하고 온 힘을 다해 가정폭력으로 고통받는 소녀를 보호하는 경찰 영남 등 배두나는 캐릭터의 전형성을 탈피하면서도 현실에 있을법한 얼굴로 우리 곁에 다가왔다.
특별전 'SWAGGIN' LIKE 두나'를 통해 이처럼 다양한 얼굴로 영화 팬들의 곁을 지킨 배우 배두나를 깊이 있게 조명하게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제23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오는 8월 26일부터 9월 1일까지 총 7일 동안 메가박스 상암월드컵경기장과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뉴스컬처(nc.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