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아일랜더' 10월 개막…정인지·유주혜·이예은·강지혜 출연
뉴스컬처 기사제공: 2021-07-23 10:04:33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뮤지컬 '아일랜더'가 10월 개막 소식을 전하며 캐스팅을 공개했다.


2021년 우란문화재단의 기획공연으로 국내에 첫 선을 보이게 될 뮤지컬 '아일랜더'는 2017년 스코틀랜드 멀 섬에서의 워크샵을 시작으로 2018년 스코틀랜드 투어 공연을 진행했고 2019년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에서 최우수 뮤지컬을 수상한 작품이다.
스코틀랜드 전통음악을 바탕으로 한 아름다운 멜로디와 루프스테이션을 기반으로 한 독특하고 창의적인 음악 기법이 돋보이는 2인극 아카펠라 뮤지컬이다.


작품은 본토에서 떨어진 섬마을 키난의 유일한 소녀 에일리와 세타섬에서 온 미스테리한 고래 지킴이 소녀 아란의 운명적인 만남 가운데 고래와 섬의 전설이 담긴 신비롭고 신화 속 이야기와 섬의 개발과 미래를 논하는 현실 속 이야기를 함께 다루며 친구, 가족, 이웃 간의 소통과 화해의 순간들을 아름답게 그려낸다.



무대 위 두 명의 배우는 아란과 에일리를 비롯하여 그들을 둘러싼 수많은 인물들을 연기하며 작품의 서사를 풀어낼 예정이다.
특히 두 배우가 루프스테이션을 직접 조작하며 오로지 두 사람의 목소리를 쌓아 만들 광대하고 아름다운 음악은 관객의 상상력을 자극할 것이다.


세타섬에서 온 미스테리한 고래 지킴이 소녀 아란과 그 외 배역을 연기하는 A 캐스트에는 연극 '렁스', 뮤지컬 '광주', 뮤지컬 '마리퀴리' 등에서 깊이 있는 연기를 보여준 정인지와 뮤지컬 '펀홈', 뮤지컬 '차미', 연극 '조지아 맥브라이드의 전설' 등에서 톡톡 튀는 모습을 선보인 유주혜가 캐스팅됐다.


키난섬의 유일한 10대 소녀 에일리와 그 외 배역을 연기하는 B 캐스트에는 뮤지컬 '드라큘라', 뮤지컬 '호프', 뮤지컬 '머더 발라드'에서 폭넓은 스펙트럼을 보여준 이예은과 뮤지컬 '유진과 유진', 뮤지컬 '개와 고양이의 시간',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 등 에서 맡은 배역과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준 강지혜가 함께한다.


뮤지컬 '레드북', '포미니츠', '태일' 등으로 작품이 가진 진솔한 이야기를 자신만의 기법으로 선보여온 박소영 연출이 연출을 맡는다.
뮤지컬 '광화문연가', '나빌레라', '베르나르다 알바' 등에서 음악에 대한 폭넓은 이해와 도전을 보여준 김성수 음악감독이 루프스테이션이라는 새로운 기법에 도전한다.


이에 더해 뮤지컬 '렛미플라이'와 뮤지컬 '차미: 리부트'를 통해 우란문화재단과 지속적인 작업을 진행해오며 뮤지컬 '명동 로망스' 등에서 독창적인 대본을 선보인 조민형 작가가 각색 및 번역을 맡았다.


'아일랜더'는 오는 10월 8일부터 31일까지 우란문화재단 우란2경에서 공연된다.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뉴스컬처(nc.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