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이미테이션' 민서 "정말 열심히 했던 작품…벌써 아쉬워"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1-07-23 14:56:01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가수 겸 배우 민서가 KBS2 ‘이미테이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미테이션’에서 그룹 티파티의 리더이자 메인 보컬 리아 역을 맡아 활약한 민서가 23일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를 통해 “함께한 친구들과 정도 많이 들었고, 무대와 연기 모두 정말 열심히 했기에 종영이 아쉽기만 하다”고 말했다.
특히 “극 중 무대를 했던 순간들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티파티 멤버들과 정말 매일같이 열심히 연습했었기 때문에 더 특별한 추억이 될 것 같다.
티파티 사랑해”라며 “그동안 함께 응원해주시고 좋아해주셨던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함께 연기했던 동료분들과 감독님, 작가님, 많은 스태프분들께도 감사 인사드린다.
모두 너무 그리울 것 같다”며 “앞으로 또 새로운 모습으로 인사드릴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리다”고 끝인사를 마쳤다.
민서는 ‘이미테이션’에서 천부적인 음색으로 아이돌계에 발을 들였지만 해체라는 불운을 겪으면서도 열정과 깡으로 ‘티파티’의 리더로 재데뷔, 실력은 물론 외모, 성격까지 다 갖춘 리아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았다.
또한 우월한 비율에 실제 아이돌 같은 러블리한 스타일링과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으며 퍼포먼스와 노래, 연기까지 다 되는 다재다능함으로 큰 사랑을 받은 가운데, 민서의 다음 행보에도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민서가 출연 중인 드라마 ‘이미테이션’ 최종회는 오늘(23일) 저녁 11시 20분 KBS2에서 방송된다.
사진 | 미스틱스토리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