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멀푸봄' 강민아 "애정씬, 생각보다 로맨틱하지 않아. 그때 일하고 있구나 깨달았죠"[SS인터뷰]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1-07-22 11:13:01



[스포츠서울 | 안은재기자]“애정씬, 생각보다 로맨틱하지 않아요. 그때 일하고 있구나 확 깨달았죠.”
강민아는 2009년 영화 ‘바다에서’를 통해 연예계에 데뷔했다.
만 12세에 연기 활동을 시작하며 누군가의 아역으로 얼굴을 알렸다.
SBS ‘장옥정, 사랑에 살다’(2013)로 배우 김태희의 아역을 맡아 ‘리틀 김태희’라는 별명을 얻었으며 영화 ‘박화영’에서 10대 비행청소년 은미정 역으로 스크린관에 존재감을 알렸다.
이후 웹드라마 ‘에이틴’ 시즌2, ‘언어의 온도 : 우리의 열아홉’ 등을 통해 ‘웹드여신’으로 순항중이었다.

tvN ‘메모리스트’, ‘여신강림’, JTBC ‘괴물’에서 짧지만 짙은 연기력을 보여줬다.
이번 KBS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이하 멀푸봄)에서 현실감 100배 청춘 김소빈 역으로 첫 주연을 맡아 열연했다.
강민아는 ‘멀푸봄’에서 평범한듯 보이지만 내면의 상처를 간직한 이 시대 청춘의 한 군상인 김소빈 역을 맡아 안방극장에 진한 공감을 자아냈다.
박지훈(여준 역)과 함께 서로의 아픔을 다독여주고 달달한 연애로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강민아는 지난 20일 스포츠서울과의 화상인터뷰를 통해 “멀푸봄이 첫 주연이라 많이 들뜨고 신나는 마음이 들었다.
계속 스스로를 다독이고 누르려고 노력했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멀푸봄’에서 아역 배우 오아린은 강민아의 어린시절을 연기했다.
아역 배우로 데뷔해 이제는 자신의 아역 배우와 함께하게 된 강민아는 “엄마와 같이 지하철 타고 다니면서 일을 했던 시절이 있다.
현장에 가니 아린 씨도 어머니와 같이 현장에 왔더라. 같이 현장에 다녔던 어머니 생각도 나고 내 어린시절 생각도 났다.
복잡미묘한 감정이 들었다.
누군가의 아역이었던 내가 어느덧 아역이 있는 나이가 됐다는 것을 실감했고 그동안 열심히 했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대학교 캠퍼스를 배경으로 박지훈, 배인혁, 권은빈 등 또래와 합을 맞춰 캠퍼스 라이프도 간접 체험할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강민아는 “나는 대학교에 가지 않았다.
힘든 조별과제는 꿈꾸지 않았지만 (웃음) MT, CC 등은 상상하는데 드라마에서 세 가지 모든 것을 이룬 것 같은 느낌이다.
노천극장에서 촬영하고 축제 때문에 학교 이곳저곳도 다녔다”고 말했다.
이어 “박지훈, 배인혁 씨 세 배우와 케미가 좋았고 또래 친구들과 어울리는 느낌으로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멀푸봄’은 멀리서 보면 푸르지만 가까이서 보면 다들 하나의 아픔을 간직한 현실 청춘의 이야기를 담았다.
강민아는 “20대가 되고 친구들도 일을 시작하면서 걱정과 고민을 자유롭게 털어놓을 수 있는 상황이 됐다.
나 빼고 다 행복할 줄 알았는데 다들 한 가지씩은 문제를 갖고 있더라. 그래서 드라마에 더 많이 공감이 됐다”고 했다.

박지훈, 배인혁과 호흡에 대해 “사실 나는 그 가운데서 이용당했다.
박지훈, 배인혁 씨의 브로맨스 케미에 질투나지는 않았다.
(시청자분들이) 둘의 브로맨스를 응원해주실 정도로 싱크로율이 좋아 더 자연스럽게 몰입됐다”고 돌이켰다.
또 박지훈과 연애 후 둘의 깨를 볶는 달달한 모습들에 대해 “애정신, 키스신, 포옹신 등은 연기하는 입장에 서보니 생각보다 로맨틱하지 않았다”고 웃었다.
이어 “카메라가 바로 얼굴 옆에 있고 우리는 예쁜 각도를 찾느라 신경써야 했다.
그런 장면을 찍을 때마다 내가 ‘일을 하고 있구나’라고 자각하게 된다.
현장에서도 포옹할 때 팔을 어떻게 하면 더 예쁘게 나올지 신경썼다”고 털어놨다.

여준과 남수현 중 누가 더 끌리냐는 물음에 “전에는 애교많고 솔직한 사람이 좋아서 무조건 여준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많은 분들이 여준을 보고 남자친구인데 저렇게 잠수타는 건 별로인 것 같다고 하더라.(웃음) 나도 누군가 그렇게 잠수타면 안될 것 같다.
여준이라고 생각했던 걸 다시 한 번 고민하게 됐고 요즘은 남수현으로 마음이 기울고 있다”고 말했다.



강민아는 자신의 터닝포인트가 영화 ‘박화영’이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영화 자체로도 파격적이다.
스무살 겨울에 캐스팅이 돼 스물 한 살 1월에 촬영했다.
성인이 되고 나서 영화에 처음부터 끝까지 출연한 것은 그 작품이 처음이었다.
그때까지는 주로 누군가의 아역, 딸 , 조카를 주로 연기해서 리딩장에서 혼자 어린아이 같고 부자연스럽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감독님, 동료 배우들과 이야기를 많이 했고 은미정 역이 감정을 끝까지 가는 장면들이 많아 그 후에 연기를 대하는 방식이 달라졌다.
20살, 21살 그 시점에 작품(박화영)을 만나 터닝포인트가 됐다”고 기억을 떠올렸다.

강민아는 “상반기에 드라마 세 편을 찍었다.
아직 쉴 타이밍이 아니고 열심히 일 해야 하는 시기라고 생각한다.
많은 분들에게 얼굴을 비추는 게 목표”라고 당차게 각오를 밝혔다.
사진 | 에이치엔드엔터테인먼트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