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포커스] 신인배우, 영화·방송 대신 OTT가 '황금 동아줄'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1-21 16:16:45

[아시아경제 이이슬 기자] 배우에게 작품 선택은 중요하다.
결국 이미지 경쟁인 탓에 어떤 배역을 만나느냐가 연기 생명을 좌우한다.
좋은 연출자를 만나 단점은 감추고 장점을 부각할 수도 있다.
구축된 이미지가 전무한 신인이라면 더욱 그렇다.
신인들은 운명을 바꿀 황금 동아줄을 붙잡기 위해 온 힘을 다한다.


과거에는 신인 배우가 유명 감독의 영화나 스타 작가·PD가 만드는 프라임 타임 드라마에 출연해 얼굴을 알리고 스타덤에 올랐다.
일명 '신인 등용문'에 들어가기 위해 기획사들은 자사 신인을 작품에 꽂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물밑에서 벌어지는 피 튀기는 캐스팅 싸움을 통해 누군가는 웃고, 또 울었다.


최근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수요가 늘고 시장이 확장되며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다양한 콘텐츠가 제작되며 영화, 드라마 대신 OTT 콘텐츠가 신인등용문 역할을 대신하고 있다.


2019년 넷플릭스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을 통해 얼굴을 알린 배우 송강은 시즌2까지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이어 2020년 '스위트홈' 주인공으로 분해 전 세계 인기를 얻었으며, 시즌2까지 제작을 확정했다.
앞서 예능, 드라마에 출연하며 얼굴을 비추기 시작했지만, OTT를 통해 스타덤에 오르며 '넷플릭스의 탕아'로도 불리고 있다.


아울러 '스위트홈'은 송강을 비롯해 고민시, 이도현, 김남희 등 새로운 배우들이 인상적인 활약으로 인지도를 높였다.
이후 안방, 충무로로 뻗어나가며 '대세 스타'로 떠올랐다.


배우 김혜준은 2019년 1월 넷플릭스에서 선보인 K-콘텐츠의 조상 '킹덤' 시리즈를 통해 얼굴을 알렸다.
중전으로 분해 연기력이 아쉽다는 평가를 받았으나, 이름을 알리는 데 성공했다는 점에서 괄목할 만하다.
이후 그는 유력 작품에 연이어 캐스팅 됐고, 뜨거운 노력으로 논란을 지웠다.


배우 박주현은 2020년 4월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인간수업'에서 지수의 사업에 관여하는 규리로 분해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오디션을 통해 발탁된 그는 당시 소속사도 없는 신인이었으나, 작품을 통해 매니지먼트사와 계약을 맺고 본격적인 연기 활동에 나섰다.


지난해 넷플릭스에서 공개돼 전 세계 열풍을 이끈 '오징어게임'을 통해 위하준이 재발견 됐다.
그는 게임에 몰래 잠입한 형사 황준호로 분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2015년 영화 '차이나타운'으로 데뷔해 활동해왔으나 '오징어게임'을 통해 큰 인기를 얻었고, 국내 뿐 아니라 전 세계에 자신을 확실하게 알렸다.




업계에서는 이러한 흐름을 긍정적인 변화로 보고 있다.
OTT 플랫폼 특성상 충무로나 안방에 비해 위험도가 낮고 새로운 얼굴을 받아들이는데 유연하다고 입을 모은다.


한 영화 관계자는 "최근 대세로 떠오른 신인급 모 배우가 OTT 오리지널 시리즈 주인공을 맡았는데, 만일 영화나 지상파 드라마였다면 메인급 캐스팅 1순위는 아니었을 것"이라며 "OTT 작품이기에 가능한 캐스팅"이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또 "OTT 플랫폼은 배우가 콘텐츠의 재미를 보장하는 게 아니라 콘텐츠 자체의 완성도가 중요하다.
오히려 신선한 얼굴이 극에 몰입감을 더하고 재미를 주기도 한다"며 "전 세계 시장에 선보이는 콘텐츠에 인지도 높은 주연 배우가 꼭 필요한 것은 아니기에 과감한 캐스팅이 이뤄지는 게 아닐까"라고 바라봤다.


또 다른 제작사 관계자는 "OTT의 주 시청층은 1020, 2030 청춘 세대다.
이들은 새로운 얼굴을 받아들이는 데 적극적이고 유연한 편"이라며 "유명 배우가 나오는 작품이 곧 좋은 작품이라고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 드라마의 경우 한 편의 흥행작이 탄생할 경우 주연 배우만 주목 받고 인기를 누리는 반면, OTT의 경우 대박 작품에 출연한 캐릭터가 골고루 조명을 받는다"며 "좋은 배역은 비중이 작더라도 일찌감치 배우들이 알아보고 출연 의사를 표하는 경우가 있다"고 전했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