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만다라' 김성동 작가 별세…"깨달음의 도정 걷는 정신의 원형질"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9-26 08:42:30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 구도(求道)의 의미를 자전적 경험으로 갱신한 김성동 작가가 25일 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
향년 75세.


1947년 충남 보령에서 태어난 고인의 삶은 대표작인 '만다라' 속 법운과 흡사하다.
아버지가 해방 공간에서 남로당원으로 활동하다 산골짜기에서 사상범들과 함께 처형됐다.


고인은 연좌제 족쇄가 채워져 정상적 사회생활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
1964년 서울 서라벌고등학교를 중퇴하고 도봉산 천축사로 출가해 12년간 수행자의 길을 걸었다.



고인은 1976년 '주간종교'에 첫 단편 소설 '목탁조'가 당선돼 등단했다.
그러나 악의적으로 불교계를 비방하고 모독했다고 오해받아 승적에서 제명됐다.
그해 가을 하산해 문학에 전념했고, 1978년 '만다라'로 '한국문학' 신인상을 받았다.
이듬해 장편으로 개작 출간해 문단으로부터 큰 주목을 받았다.


인간 세상과의 만남 속에서 진정한 수도와 성불이 이뤄짐을 강조한 작품이다.
삶의 문제를 종교적 명상 속에서 해소하고자 하는 정통 불교의 참선에서 벗어나 현실 속에 뛰어들어 자신을 한없이 낮추어 가는 구도의 자세를 가리킨다.
참선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보여 출간 당시부터 화제를 일으켰다.
1992년 프랑스어로 번역돼 출간되기도 했다.


고인은 생전 불교에 대해 "엄격히 말해 절대자에 복속하는 종교라기보다 가혹하게 자기를 추구하고 자기와 대결하는 자력 신앙"이라며 이렇게 전했다.


"정신적 허기가 커질 때 마지막 희망이 보이는 곳이 산이고, 산에 있는 절인데 그걸 특정 종교라기보다 깨달음의 도정을 걷는 우리 정신의 원형질로 받아들여야 한다.
"


또 다른 대표작으로는 '국수(國手)'가 손꼽힌다.
1890년대 전후 충청도 내포를 배경으로 민중의 고난에 찬 생활상과 탐관오리들의 학정, 일본제국주의의 침략 조짐 등을 다룬 작품이다.
민중의 저항과 봉기가 어떻게 진행됐는가를 역사적 고찰을 통해 이야기한다.


고인은 남북 분단과 가족사를 사실적으로 그려낸 공로를 인정받아 신동엽창작기금상(1985), 이태준문학상(2016), 현대불교문학상(2002·1998) 등을 받았다.
빈소는 건국대충주병원 장례식장 5호실, 발인은 27일이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