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메타버스ETF 4종, 기술주 약세에 하락세…고점 대비 20% 가까이 하락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2-01-22 10:08:31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메타버스 산업의 성장으로 높은 수익률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글로벌메타버스ETF(상장지수펀드) 4종의 약세가 길어지고 있다.
지난 12월 22일 상장 후 장중 한때 기준가 대비 10% 이상의 수익률을 기록하는 등 강세를 보였지만 금리인상과 양적긴축(QT) 우려로 글로벌 기술주들이 조정을 받으면서다.
일부 종목은 고점 대비 20% 가까이 하락한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전까지는 불확실성이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당분간 반등이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2월 상장한 글로벌메타버스ETF 4종은 이날 일제히 하락세를 기록했다.
먼저 'KODEX 미국메타버스나스닥액티브'(코덱스)가 3.44%(305원) 내린 857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어 'TIGER 글로벌메타버스액티브'(타이거)가 2.93%(270원), '네비게이터 글로벌메타버스테크액티브'(네비게이터)가 2.80%(260원), 'KBSTAR 글로벌메타버스Moorgate'(KB)가 1.11%(105원) 하락했다.
이들 ETF 4종은 지난해 12월 22일 동시에 상장하며 이목을 끌었던 종목들이다.
자산운용사 네곳이 동시에 출시하면서 국내에 없었던 글로벌메타버스ETF가 4종목이나 상장하면서다.
이들 가운데 코덱스와 타이거 ETF는 상장 사흘만에 순자산 1000억원을 돌파했다.
이어 미래에셋자산운용의 메타버스ETF는 13거래일만인 지난 11일 순자산 2000억원을 돌파하면서 승승장구했다.
하지만 글로벌 기술주가 조정받기 시작하면서 이들 메타버스ETF도 조정받기 시작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QT와 3월 금리인상을 시사하면서다.
특히 이들 ETF 내에서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기술주들의 하락세가 지속되는 중이다.
이들 ETF에 포함된 주요 종목들의 12월 22일 대비 지난 20일(현지시간) 하락률은 △엔비디아 -17.85% △AMD -15.28% △마이크로소프트 -9.48% △알파벳 -8.95% △퀄컴 -8.20% △애플 -6.33% △메타 -4.20% 등이다.
이에 따라 글로벌메타스ETF 4종도 10% 내외의 하락세를 시현하는 중이다.
21일 종가 기준 이들 종목의 기준가 대비 수익률은 코덱스 -14.3%, 타이거 -10.6%, 네비게이터 -9.05%, KB -6.10% 등이다.
특히 네비게이터의 경우 12월말 기록했던 최고가(1만1085원) 대비로는 18.44%(2045원) 하락하며 20%에 가까운 낙폭을 기록하는 중이다.
박희찬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3월 FOMC까지 연준 출구전략 속도 불확실성이 시장에 지속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기술주와 블록체인 테마 등의 반등 기대감은 갖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장기적으로는 블록체인과 메타버스 산업의 동반 성장세가 기대돼 관련 ETF 투자에 긍정적이다.
하지만 긴축 이슈에 저조한 성과가 더 유지될 가능성이 있어 당분간은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재빈 기자 fuego@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