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6월 CPI·2분기 GDP에 증시 방향성 달렸다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7-03 22:02:11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인플레이션과 경기 침체 악재가 해소되지 않는 한 1년 이상 중기적 관점에서 약세장 압력이 지속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이를 확인하기 위한 중요한 경제 지표로 오는 13일 발표되는 6월 CPI(소비자물가지수), 28일 발표되는 2분기 GDP(국내총생산) 속보치가 중요한 잣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문남중 대신증권 연구원은 "최소 7월 13일 미국 증시의 변동성 장세가 이어지고, 증시의 방향이 결정될 것이다"라고 3일 밝혔다.


현재 미국 경제는 경기 침체 확률이 높아진 것이지, 향후 미국 경기 침체 진입을 단정지을 단계는 아니다.
IMF(국제통화기금)도 6월 수정 경제 전망을 통해 올해 미국 경제성장률을기존 3.7%(4월)에서 2.9%로 0.8%p 하향 조정했을 뿐, 2022~2023년 가까스로 경기 침체는 피할 수 있을 것이라 전망했기 때문이다.
다만 현재의 역풍(우크라이나 사태, 중국 봉쇄)이 더 지속되거나 또 다른 부정적 충격을 받을 경우, 경기둔화가 단기 침체로 바뀔 수 있는 실질적 위험이 있다는 단서는 달았다.



과거 연준의 통화긴축기를 살펴보면 79년 이후 7번의 금리 인상 사이클(시작년도 1979, 1983, 1986, 1994, 1999, 2004, 2015년)에서, 2번(1979년, 2004년)을 제외하고 나머지 금리인상기들은 이후의 경기침체가 상대적으로 약하거나 없었다.


문 연구원은 "올해는 공급 측면의 물가 압력으로 물가상승률(5월 +8.6%)이 매우 높고, 확장적 재정정책으로 실업률(5월 +3.6%)은 낮은 상황"이라며 "1979년(볼커 연준의장)과 2004년(그린스펀 연준의장)과 비슷하다"고 평가했다.


그는 "1979년 8월~1981년 5월 금리 인상 중에는 스태그플레이션(1980년 3~4분기 경기후퇴+고물가)을, 인상 종료 후에는 더블딥과 남미 부채위기라는 위기를 경험했다"며 "2004년 6월~2006년 6월 금리 인상이 끝난 이후에는 글로벌 금융위기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과거 상황이 반복된다고 단정지을 수는 없지만, 올해 물가 통제를 위해서는 연준의 고강도 금리 인상 단행은 불가피하다"고 분석했다.


문 연구원은 "큰 위기는 금리 인상종료 후 찾아오는 만큼, 올해와 내년의 미국 금리 인상 단계에서 경기 둔화는 불가피하지만, 현 시점에서 경기 침체를 미리 속단하는 처사는 증시의 불안을 키워왔던 증시 참여자들의 과오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