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라이프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집배원 대신 '자율주행 무인우체국'…내년 상용화 한다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5-19 12:00:00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대학 캠퍼스, 연구 단지, 아파트 단지 등 특정 구역에서 자율주행 무인 차량을 이용해 우편물을 수집·배달하는 서비스가 곧 상용화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19일 오후 서울대 캠퍼스에서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시범사업 시연회를 개최해 이같이 밝혔다.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은 대학교 학내 우편물을 집배원 보조 없이 무인으로 일괄배달하며, 수요자가 원하는 시간에 운영하는 첨단 무인 우편물 접수ㆍ배달 서비스다.


우정사업본부는 5G, 데이터, 인공지능(AI) 등 ICT 신기술로 고도화된 자율주행 무인 접수 및 배달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2020년 4월부터 현재까지 3년간 국비 약 160억을 투입해 핵심기술개발 및 시범서비스하고 있으며, 내년부터 상용화할 예정이다.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 육군사관학교에서 우선 시범 운영된다.



이날 행사에선 국산 자율주행 차량(현대자동차 솔라티)에 설치된 무인 우편접수기에서 고객의 우편물을 수집해 자율주행차량이 집배원의 보조없이 집합건물을 중심으로 일괄배달하는 과정을 시연했다.
우편물 접수는 고객이 우체국앱을 통해 사전 접수하고 발급된 접수 바코드를 키오스크에 인식시키면, 열린 보관함에 우편물을 넣으면 완료된다.
이후 수신처에서는 고객이 앱에서 안내한 차량도착 예정시간과 인증번호를 참고해 무인우체국 키오스크에 인증번호를 입력하면 무인 보관함이 자동으로 열리고, 우편물을 수령 할 수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향후 부도심 자율주행 시범지구, 아파트 단지와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등과 연동해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