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라이프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남양유업 Care&Cure, 뇌전증 환아 위한 특수분유 '케토니아' 무상후원 확대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2-05-20 08:10:35
 

남양유업의 특수분유 케토니아 이미지. 사진=남양유업]


남양유업 사회 공헌 프로그램 Care&Cure(케어앤큐어)는 뇌전증 환아를 위한 특수분유 ‘케토니아’ 무상 후원 활동을 확대한다고 20일 밝혔다.
뇌전증은 뇌 신경세포가 일시적으로 이상을 일으켜 의식 소실, 발작, 행동 변화 등과 같은 뇌 기능의 일시적 마비 증상이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뇌질환이다.
남양유업은 이러한 뇌전증 증상 억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특수분유 케토니아를 2002년에 개발했다.
해당 제품은 세계 최초로 개발된 액상형 케톤식 특수분유다.
앞서 남양유업은 가정 형편이 어려워 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는 환아들을 돕기 위해 세브란스 어린이 병원과 협약을 맺고 2010년부터 12년째 케토니아 후원 활동을 펼쳐 왔다.
한국뇌전증협회와 올해 업무 협약을 체결한 남양유업은 케토니아 개발 20주년을 맞아 후원 환아 수를 기존 3명에서 10명으로 확대했다.
난치성 뇌전증 환아의 경우 치료 기간이 정해져 있지 않고 지속적인 케톤 식이요법 등 꾸준한 관리가 필요한 만큼 이번 무상 후원 활동 확대는 더욱 큰 의미를 가진다.
이 밖에도 남양유업과 한국뇌전증협회는 뇌전증 사회적 인식 개선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뇌전증 관련 부모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부모 교육프로그램은 뇌전증에 대해 올바른 정보를 알리고 질환의 원인과 치료방법을 전달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된다.
또한 소아청소년 뇌전증 환자 보호자들에게 질환에 대한 궁금증과 답답함을 해결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예정이다.
참여 대상은 뇌전증으로 치료 중인 환자 및 환자 가족은 물론, 뇌전증에 대해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참가 신청은 한국뇌전증협회 홈페이지 또는 남양유업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뇌전증에 대한 사회적 편견이 사라지고 뇌전증 환아들도 따뜻한 관심과 사랑 속에서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펼치겠다.
”라고 밝혔다.

남라다 기자 nld8120@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