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라이프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합의 불발됐나…카카오 노조, 모빌리티 매각 반대 서명운동 재개
더팩트 기사제공: 2022-07-06 16:12:03

노조, 서명운동·피켓시위 계획…사측 "사모펀드 매각 외 옵션 없다"

카카오 노조가 카카오모빌리티 매각 반대 서명운동을 재개한다. /한예주 기자
카카오 노조가 카카오모빌리티 매각 반대 서명운동을 재개한다. /한예주 기자

[더팩트|한예주 기자] 카카오 노조가 카카오모빌리티 매각 반대 서명운동을 재개한다. 지난달 27일 사측과 긴급회동을 한 후 약 1주일 만이다.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카카오지회는 6일 "전 계열사 임직원에 대한 모빌리티 매각 반대 서명운동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카카오모빌리티·카카오 판교 사옥 앞에서 매각 반대 피켓 시위와 기자회견을 열고 카카오모빌리티와 단체교섭 등 노동 조건 개선을 위한 후속 단체행동에 나설 예정이다.

이날 카카오 노조는 지난달 김성수 카카오 공동체얼라인먼트센터(CAC)장을 만나 긴급 면담을 진행한 결과를 공개했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진행된 1차 협의에서 카카오는 매각 추진 사실을 인정하며 "카카오가 2대 주주로 남아 향후 사업을 영위할 수 있는 방향을 설계할 것이다"고 밝혔다.

당시 노조 측은 "사모펀드 매각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전달했지만, 회사 측은 "사모펀드 매각 이외의 옵션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특히, 노조는 2차 협의를 앞두고 김범수 카카오 창업주의 참석을 요청했으나 회사가 이를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사측은 "김범수 센터장은 논의 테이블에 참여할 수 없다. 최종 결정자는 김성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카카오라는 기업 내에서는 더이상 모빌리티 플랫폼의 성장이 불가능하다"며 "사업의 성장을 위해선 매각이 불가피하다"고 했다.

이정대 카카오모빌리티분회 스태프는 "2대 주주가 된다고 해서 카카오모빌리티의 성장이 담보된다는 회사의 주장은 아이러니"라며 "지난해 카카오모빌리티는 처음으로 영업이익의 흑자 전환을 했고 사회적 책임 또한 이행 중이다. 이번 매각은 김범수 의장이 2022년 국정감사를 피하려고 하는 꼼수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서승욱 카카오노조 지회장은 "카카오모빌리티와 카카오가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도록 전 공동체 임직원들과 힘을 모으겠다"며 "사회적 책임 조차 이행하지 않고, 택시, 대리운전, 바이크 등 모빌리티 플랫폼을 정리하려는 카카오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관심을 계속 가져달라"고 말했다.

hyj@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