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쌍용차, 칠레 토레스 국립공원에서 토레스 시승행사… “글로벌 시장 확대”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11-23 01:00:00
쌍용자동차는 토레스 차명의 기원인 칠레의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에서 토레스 미디어 시승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판매 확대에 나섰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19일~20일(현지 시각) 개최된 행사에는 중남미와 중동, 아프리카 주요국 자동차 기자단과 지역 대리점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해 토레스 프레스 콘퍼런스와 시승이 진행됐다.

행사 장소인 토레스 국립공원은 남미 파타고니아 남부의 지구상에 마지막 남은 절경이라 불리는 곳으로, 경관이 수려하고 이국적인 비경을 지니고 있어 세계 모험가들이 손꼽는 장소로 알려져 있다.

쌍용차는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한 토레스 국립공원을 통해 모험과 도전정신, 자유로운 라이프스타일의 가치를 구현한 정통 스포츠유틸리티차(SUV)라는 의미로 차명을 토레스로 채택했다.

토레스는 국내에서 지난 7월 출시돼 쌍용차의 신차 사전계약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10월 기준 누적 계약 8만대, 누적 판매 1만5833대에 이른다.


지난 9월부터 칠레 등 중남미 지역으로 선적을 시작한 토레스는 이번 글로벌 시승행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글로벌 판매가 이뤄질 예정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적극적인 글로벌 마케팅 전략과 브랜드 인지도 제고는 물론 해외 시장 공략 강화를 통해 판매 물량을 늘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