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라이프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과학을읽다]주한미군에 우주군 전진 배치…"중국 견제"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11-23 09:21:55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주한미군에 적국 위성 등 우주물체 감시·견제 능력을 갖춘 우주군 부대가 설치된다.
최근 중국의 우주 진출이 활발해지고 북한도 미국 전역을 사정권으로 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한 가운데 나온 조치여서 더욱 주목된다.


22일(현지시간) 우주 전문 매체 스페이스뉴스에 따르면, 미군은 중국의 우주 영역에서의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우주군을 전 세계에 전진 배치하기 시작했다.
이날 하와이 소재 인도-태평양 사령부 내에 공식적으로 부대를 만들고 운영에 들어갔다.
미군은 또 또 수개월 내 한국의 주한미군에도 우주군 지부를 설치할 계획이며, 중부사령부, 유럽사령부에도 각각 우주군을 배치할 예정이다.


톰슨 우주군 작전부사령관은 "인도·태평양사령부는 위성 항법이나 통신, 미사일 경보 등과 같은 우주 역량의 필요성이 늘어나고 있으며 우주군은 이를 뒷받침해줘야 하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번 하와이의 우주군 지부 공식 설치는 해외 파견군대로는 첫 번째 사례로, 우주에서 힘을 키우고 있는 중국의 부상에 따라 이뤄진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톰슨 부사령관은 또 "매일 로이드 오스틴 국방부 장관이 우리가 중국의 도전에 직면해 있다고 상기시킨다"면서 "프랭크 켄달 공군성 장관은 아예 '중국, 중국, 중국'만 외치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미국은 미사일 조기 경보 위성, 첩보ㆍ감시 위성, 군용 암호 통신 위성, 위성항법시스템(GPS) 등 세계 최대의 우주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경제적 활용은 물론 국가 안보의 핵심 수단이다.
최근 들어 중국과 러시아 등이 이를 훼손하기 위해 위성 파괴 미사일, 전파방해장치, 레이저 공격 무기, 공격용 우주선ㆍ위성 개발 등 적극적인 수단을 개발하고 있다며 견제에 나서고 있다.
특히 중국이 지난 2월 스젠 21호를 발사해 고장 난 자국 위성을 '위성 무덤 궤도'로 던져 버리는 실험에 성공하자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중국이 이 위성을 활용해 미국의 우주 자산을 공격할 경우 손 쓸 틈도 없이 당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앤서니 매스털리어 우주군 인도태평양지부장은 이날 출범 기념식에서 "우주는 우리 무기의 사정거리와 파괴력을 강화해 적국에 도달할 수 있도록 해주며, 우리가 선택한 시간ㆍ장소에 무력을 투사하는 능력의 열쇠"라면서 "우주군과 정보기관, 민간 기업들과 힘을 합쳐 인도태평양 사령부의 전투력을 극대화해야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