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라이프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과학을읽다]숙주 조종하는 기생충…당신도 피해자?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11-26 10:45:52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2012년 개봉된 영화 '연가시'는 사람 몸에 감염된 기생충이 숙주의 행동을 조종해 익사하게 만든다는 설정으로 전국적인 구충제 구매 열풍을 이끌었다.
그런데 미국에서 특정 기생충에 감염된 늑대들이 더 용감해지고 생존력이 강해져 무리의 리더가 되는 등 행동에 뚜렷한 변화가 생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6일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따르면, 미국 몬태나대 연구팀은 지난 24일(현지시간) 이같은 연구 결과를 생물학 학술지 '커뮤니케이션스 바이올로지(Communications Biology)'에 발표했다.
연구팀이 분석 대상으로 삼은 것은 고양이가 최종 숙주인 '톡소포자충(Toxoplasma gondii)' 기생충에 감염된 늑대들이다.
연구팀은 약 27년간 미국 옐로우스톤 국립공원에 살고 있는 늑대들을 대상으로 장기간 연구를 진행했다.
이 늑대들은 고양이의 일종인 쿠거를 잡아먹거나 배설물로부터 톡소포자충에 감염되는 경우가 많다.


연구팀은 229마리의 늑대로부터 256개의 혈청을 수집했으며 이들 늑대의 행동 특성과 사회적 지위, 집단에서 어떻게 살아가는지 관찰했다.
이 결과 톡소포자충에 감염된 늑대들은 그렇지 않은 늑대들보다 무리의 리더가 될 확률이 46배나 더 높았다.
가족을 떠나 새 무리를 꾸릴 가능성도 11배나 더 높았다.


이같은 조사 결과에 대해 연구팀은 톡소포자충의 영향을 주목하고 있다.
이 기생충은 주로 야생동물에게서 발견되지만 사람도 감염된다.
특히 숙주의 행동을 무모하고 용감하게 만드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즉 이 기생충은 고양이의 몸에서 유성생식을 통해 번식한다.
숙주의 뇌 부위에 유충 주머니를 만들며, 여기에서 신경계에 작용하는 특정 물질을 분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즉 고양이의 몸 속으로 다시 들어가기 위해 숙주의 행동을 조종하는 것이다.
쥐의 경우 고양이를 두려워하지 않게 만들고 오히려 고양이의 소변 등에 강한 유혹을 받도록 한다.


실제 이 기생충에게 감염된 늑대들은 공격적이고 위험을 감수하는 성향이 강했다.
이는 늑대 무리의 새로운 번식지를 조사하거나 적들로부터 무리를 보호하는 데 적합하다.
심지어 사람도 이 기생충에 감염될 경우 테스토스테론과 도파민의 분비가 활발해져 교통사고를 2.6배나 더 많이 일으키고 자살ㆍ조현병 등 정신병리학 현상과도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적이 있다.
전체 인구의 3분의 1 가량이 만성적으로 감염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댄 맥널티 유타주립대 생물학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톡소포자충) 감염이 야생 동물 개체의 행동 및 생태에 커다란 영향을 끼친다는 설득력 있는 증거를 제공해 준다"고 말했다.
연구를 주도한 코너 마이어 몬태나대 생물학 교수는 "기생충이 일방적으로 생각해왔던 것보다 훨씬 더 전체 생태계에 큰 영향을 미쳤을 수 있는 게 이번 연구 결과의 의미"고 설명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