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라이프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남양유업, 뇌전증 인식개선 영상 캠페인 진행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2-12-06 09:40:32

남양유업 뇌전증 인식개선 영상. [사진=남양유업]


남양유업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뇌전증 인식개선 캠페인의 일환으로 ‘잠깐의 떨림이 평생의 아픔이 되지 않도록’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고 6일 밝혔다.
 
남양유업은 2002년부터 뇌전증 환아를 위한 특수분유 ‘케토니아’를 생산해왔고, 이와 함께 뇌전증 인식 개선과 환자 지원을 위한 공익 활동을 꾸준히 펼쳐왔다.
이번에 공개한 영상을 통해 남양유업은 사회적 편견으로 아픔을 겪는 뇌전증 환자의 목소리를 알렸다.
 
영상에서 뇌전증을 앓는 아이(요한)는 학교생활 중 느꼈던 불편한 시선과 편견, 심리적인 부담감을 털어놓는다.
아이의 어머니 역시 뇌전증을 앓는 자녀를 보살피는 동안 겪었던 어려움과, 위축된 자녀를 향한 걱정의 마음을 드러냈다.
 
뇌전증을 앓고 있지만 자신의 꿈을 펼치며 화가로 활동 중인 넌지 작가는 영상을 통해 뇌전증 환자에 대한 편견의 시선이 환자들에겐 평생의 상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알렸고, 편견 없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달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정재웅 남양유업 CSR팀 대리는 “20년 간 뇌전증 환자를 위한 특수분유 ‘케토니아’를 생산하며, 환자들을 위해 더 나은 사회를 만들고자 다양한 캠페인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뇌전증 인식개선과 함께 이들에게 필요한 법적 제도가 성공적으로 만들어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김다이 기자 dayi@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